ESS업계에 ‘물고기 잡는 법’ 가르친다
산업부, 정부 지원 없이 경제성 확보 힘들지만…무조건 지원보다 체질개선 필요
작성 : 2018년 06월 14일(목) 12:26
게시 : 2018년 06월 14일(목) 16:40
가+가-
산업부가 ESS 업계의 자생력 확보에 중점을 둔 지원 정책을 수립, 추진한다. 정부 지원 없이는 경제성을 확보하기 힘든 ESS 업계의 체질 개선을 유도해 나가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안재훈 산업부 사무관은 지난 14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ESS 산업 고도화를 통한 혁신성장 및 해외진출 세미나’에서 정부의 ESS 산업 정책 방향을 소개하며 이 같이 말했다.

안 사무관은 이날 발표에서 “2012년 보급을 시작한 국내 ESS 규모는 2017년에 625MW까지 늘어났다. 이는 전년 대비 2.8배가량 증가한 것”이라며 “하지만, 정부의 지원 없이는 (국내 ESS 기업들이) 경제성을 확보하기가 쉽지 않은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정부의 ESS 지원 정책 등을 설명한 그는 “현재 ESS 지원 정책의 큰 흐름을 꼽으라면 요금특례제도와 REC, 신재생에너지 연계 등을 떠올릴 수 있다. REC 가중치의 경우 오는 2019년까지 최대치인 5.0을 부여하는 등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안 사무관은 앞으로의 ESS 정책이 어떤 식으로든 업계가 자생력과 경쟁력을 갖추는 데 주안점을 두고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계속적인 지원도 중요하지만 ESS 업계가 정부의 도움 없이도 시장을 만들고, 유지될 수 있는 체질로 바뀌어야 한다는 설명이다.

그는 “다만, 정부의 계속적인 지원에 대해서는 시각차가 있을 수 있다. 일례로 피크저감형 ESS는 도입 당시만 해도 중요한 테마였지만 현재는 태양광발전을 설치하는 것보다 더 많은 비용이 든다”면서 “단순히 피크를 분산하는 데에만 초점을 두고, 지원을 계속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고 말했다.

현재의 무조건적인 지원이 아니라 업계가 스스로 먹거리를 찾아갈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정책을 검토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ESS 분야 산학연관 전문가 120여명이 참석해 ESS 분야 최신 동향과 해외진출 방안 등을 공유했다.

최창호 ESS산업진흥회 회장은 축사에서 “오늘 발표가 일회성에 그치지 않고, ESS 업계가 함께 성장하는 데 도움이 될 좋은 의견을 공유하는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정훈 기자 기사 더보기

jojh@electimes.com

많이 본 뉴스

에너지Biz

전기경제

시공&SOC

인기 색션

전력

원자력

신재생

전기기기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