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840호 0면
금호건설, 22년만에 ‘금호산업’ 지우고 ‘금호건설’로 상호 일원화
금호건설로 상호명 일원화하고 기업가치 제고
4월 중순 주식시장에 '금호건설' 적용 예정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29일(월) 13:37    게시 : 2021년 03월 30일(화) 11:30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금호건설(대표이사 서재환)은 29일 그동안 ‘금호산업’, ‘금호건설’로 혼용돼 사용되던 상호명을 ‘금호건설’로 통합, 일원화한다고 밝혔다.
금호건설은 지난 1967년 제일토목건축으로 창립한 뒤 1978년부터 금호건설로 상호명을 사용해왔다. 이후 1999년 금호건설 내 여러 사업부를 통합하는 과정에서 금호산업이라는 상호명도 병행해 사용해 온바 있다.
그동안 각종 면허, 계약 등 유관기관과의 업무 시에는 ‘금호산업’이라는 상호명을 사용했고, 주택 분양이나 각종 홍보 등 건설 현장 및 사업장에서는 ‘금호건설’을 사용해 왔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그동안 고객들께서 다소 혼란스럽다고 하실 때가 있었다”며 “금호건설로 상호명을 일원화한 이후 더욱 고객 가치를 높이는 기업으로,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업으로 그리고 브랜드 이름 값을 제대로 할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시켜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돼 있는 금호산업이라는 종목명은 금호건설로 변경돼 오는 4월 중순경 주식시장에 적용될 예정이다. 주식 코드번호는 기존 번호인 002990과 같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금호건설로 상호명이 일원화된 이후 향후 차세대 먹거리 발굴과 함께 신기술 확보, 신사업 진출 등 다각도의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며 “과거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대로 진입하기 위해 금호건설 전 직원이 분주히 뛰고 있다”고 강조했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