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면 : 제3839호 5면
늪에 빠진 신한울 1호기, 정상화는 언제쯤?
원안위 정기회의서 PAR 의혹 해소 위한 추가 실험 진행키로 결론
PAR 실험 결과 나온 후에야 운영허가 여부 확정될 것으로 전망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26일(금) 19:29    게시 : 2021년 03월 26일(금) 19:56
건설을 마치고 운영허가를 기다리고 있는 신한울 1, 2호기 전경.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신한울 원전 1호기의 운영허가가 또 미뤄졌다. 원전 수소제거장치(PAR) 결함 의혹이 완전히 해소된 뒤에야 정상운영도 이뤄질 전망이다.
26일 원자력업계에 따르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제135회 정기회의를 열고 원자력안전기술원(KINS)로부터 한국수력원자력이 설치한 피동형 PAR의 결함과 관련한 중간 조사 결과를 보고받았다.
이날 회의에서도 원자력 업계의 관심이 집중됐던 신한울 1호기의 운영허가는 떨어지지 않았다. PAR 결함에 대한 의혹이 해소되기 전에는 결론이 나지 않을 것으로 업계는 전망하고 있다.
이번 회의 결과 원안위는 PAR 결함 의혹에 대해 원안위 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추가 실험을 진행키로 했다.
PAR 결함 문제에 대해 단정적으로 결론을 내릴 수 없는 만큼 원안위 위원들이 배석한 곳에서 추가 실험을 통해 안전 문제를 명확히 하자는 것.
최근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누출 문제가 이슈화되면서 원안위의 부담도 적지 않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추가시험을 위한 PAR 제작부터 세팅까지 적어도 3개월 이상의 시간이 필요하다. 시험이 끝나고 나서도 운영허가가 날 것이라는 보장도 없기 때문에 이 사태가 얼마나 장기화될지 업계도 예측하지 못하는 실정이다.
지난 2014년 12월 운영허가를 접수한 신한울 1호기는 당초 2018년 4월을 운영을 시작한다는 계획이었지만 아직까지 정상운영을 하지 못하는 상태다. 경주 지진 사태 이후 안전성 평가 문제로 인허가가 미뤄진 것.
이 같은 상황에서 최근 월성원전의 삼중수소 누출 문제가 이슈화되며 정치권에서도 원전 안전 문제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를 제기하는 실정이다. 이와 함께 한수원이 국내 원전에 설치한 피동형 PAR의 결함 가능성이 있다는 내부 문서가 공개되면서 사태가 장기화되는 모양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이 기사는 전기신문 홈페이지(http://www.electimes.com)에서 프린트 되었습니다.

문의 메일 : ok@electime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