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진종 세명대 소방방재학과 겸임교수, “상향된 소방용전선 기준 필요”
작성 : 2021년 10월 13일(수) 14:26
게시 : 2021년 10월 13일(수) 14:38
가+가-
기사내용 정리“전선조합 연구용역, 국내 산업의 방향성 확인 성과”
“기준 현실화 시급…수용성 감안한 선택조항 넣어야”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안전에 대해서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습니다. 그러나 국내 소방용 전선은 오늘날 우리가 필요로 하는 안전 기준을 충족하기에는 다소간 부족함이 있습니다.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 수준에 부합하는 내열·내화전선의 새로운 기준이 필요한 이유입니다.”

한국전선공업협동조합(이사장 홍성규)의 ‘국내외 소방용전선 기술기준 비교 연구용역’을 수행한 최진종 세명대 소방방재학과 겸임교수(사진·지식공간 J&J연구소 대표)는 13일 최종보고서를 발표하며 소방용전선의 내화·내열 기준 상향이 필요한 이유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안전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지고 건축 환경 변화가 지속되고 있는 현 시점에는 실효성 있는 새로운 법·제도적인 기반이 마련돼야 한다는 지적이다.

최 겸임교수는 지난 3월 한국전선공업협동조합과 ‘전선 관련 소방방재 분야 발전과 산학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이후 6개월 여간 국내외 소방용전선의 기술기준 비교연구에 매진해왔다. 중동아시아(830℃급·2시간), 영국(950℃급·3시간), 호주(1050℃급·2시간) 등 주요국이 높은 수준의 내화 성능 기준을 요구하고 있는 반면 국내 내화 기준은 750℃급(1시간30분)에 불과해 국제기준에 맞춘 규격 현실화 시급하다는 업계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최 겸임교수는 “국내 소방용전선은 1995년 제정된 750℃ 기준을 따르고 있으나 이는 목조 건축물을 기준으로 한 것으로 현실과 동떨어져 있다”며 “실제로 이번 연구를 통해 국내 기준이 안전성 확보를 강조하는 세계적인 추이에 맞지않다는 점을 확인한 만큼 관계 법령 개정이 필요하다는 게 연구의 결론”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국내 소방용전선에 적합한 적정 기준과 관련해서는 “시장의 수용성과 개별 건축물·현장의 특수성을 함께 고려해야 한다”고 짚었다. 최 겸임교수는 “전선 규격을 단기간 내에 너무 높일 경우에는 비용 부담 등의 문제가 대두될 수 있다”며 “기존 기준을 상향한 이후에는 초고층 건물 및 다중이용시설은 높은 수준의 규격을 적용하고, 상대적으로 규모가 작고 위험성이 낮은 현장은 적정 기준에 부합하는 제품을 공급하도록 선택조항을 넣는 등 복합적인 접근이 이뤄져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연구용역은 소방용전선의 국내 기준과 해외 기준을 비교함으로써 우리 산업계가 중장기적으로 나아갈 방향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앞으로 우리의 법·제도가 높아진 국내 기술·산업 수준과 보조를 맞춰나갈 수 있도록 연구에 더욱 박차를 가하겠다”고 전했다.
김광국 기자 기사 더보기

kimgg@electimes.com

화제의 인물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코스닥 상장에 성공한 와이엠텍 김홍기 대표 “고전압·대용량 시장은 우리가 퍼스트무버, EV…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세계 최초로 양방향 직류 고전압 릴레이(계전기, Relay)를 개발한 와이엠텍(대표…

    #화제의 인물
  2. 2
    최영석 차지인 대표 “EV 충전사업에 필요한 모든 것 제공...내후년 상장 목표”

    [전기신문 오철 기자] 최근 대기업들이 전기차 충전시장으로 앞 다퉈 진출하는 가운데 전기차 충전사업자 차지인…

    #화제의 인물
  3. 3
    산업 미래 다시(RE) 찾자, RE100 RELAY 인터뷰 ②백윤아 오비맥주 지속경영 & …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오비맥주는 글로벌 주류 대기업 에이비인베이브(AB InBev) 소속으로 현재 국내 …

    #화제의 인물
  4. 4
    린천푸(林晨富) 대만총영사 “대만원전은 수도권 30km 이내 위치…탈원전은 우리 정부의 목…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주한국타이페이대표부 부산사무처에서 만난 린천푸(林晨富) 대만 총영사의 첫인상은 사진…

    #화제의 인물
  5. 5
    최석환 히타치에너지코리아 대표, “한국, 해상풍력이 주류 될 것…정부·지자체 책임감 갖고 …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히타치에너지코리아는 국내에서 연간 매출 1100억원 이상을 기록하고 있는 중전기 및…

    #화제의 인물
  6. 6
    안광선 부산안실련 대표 ‘기업・전기학원・시민단체・교수…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안광선 신임 부산안실련 대표는 이차전지 리드탭 필름을 만드는 소재 기업 대표, 전기…

    #화제의 인물
  7. 7
    장재원 한국스마트그리드협회 부회장 “확장하는 스마트그리드 시장, 핵심은 ICT…보급·시장개…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이전까지의 전력산업이 전력 공급자의 정보를 소비자에게 일방적으로 제공하는 선에 그쳤다…

    #화제의 인물
  8. 8
    유승훈 서울과기대 에너지정책학과 교수 “에너지 공급 대란, 재생E의 배신…원전역할 강화 불…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중국, 유럽, 미국 등 북반구 주요 지역에서 에너지 수급에 차질이 빚어지면서 LNG…

    #화제의 인물
  9. 9
    ‘중국산’에 멍든 전력산업계(7·끝)윤병태 전라남도 정무부지사 “전력기자재 국산화 클러스터…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지난 2019년 7월 촉발된 한-일 무역분쟁은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국산화의…

    #화제의 인물
  10. 10
    故 여기봉 본지 기자, 숭고한 나눔 실천

    본지에서 25년간 근무한 여기봉 기자(52세, 부장)가 24일 고귀한 나눔을 실천한 후 영면했다. 한국장…

    #화제의 인물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