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중위 2030년 NDC 40% 상향 제안…전환 분야 4300만tCO2eq 더 줄여야된다
작성 : 2021년 10월 08일(금) 10:55
게시 : 2021년 10월 08일(금) 11:00
가+가-
기사내용 정리2030년 탄소배출량 모표 5억3600만tCO2eq에서 1억tCO2eq 추가 감축
전환 분야 감축 44% 높아져…재생E 대폭 확대 기반 현실성 있나 지적

구윤모 교수가 탄중위가 제안한 NDC에 대해 질의하고 있다.(탄중위 유튜브 화면)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탄소중립위원회가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40%로 상향하는 안을 발표했다. 전환 분야에서만 4300만tCO2eq를 추가로 줄여야 하는 상황이 되면서 전력 분야의 우려가 커지고 있다.

8일탄소중립위원회와 관계부처는 2030년 온실가스 NDC 상향안을 제시했다.

이번 NDC 상향안은 2018년 배출량(26.3%) 대비 40%까지 목표치를 대폭 강화하는 내용이 담겼다. 아울러 전환, 산업, 건물, 수송, 농축수산, 폐기물 등 부문별 감축량을 산정했다.

이번 상향안에 따라 2030년 배출량 목표는 기존 5억3600만tCO2eq 대비 4억3600만tCO2eq로 설정됐다. 1억tCO2eq 가량을 추가로 감축한다는 방침이다.

전환 분야는 당초 예상보다도 높은 수준의 감축목표가 제시됐다.

전환 분야 배출 목표는 당초 계획된 1억9200만tCO2eq에서 4300만tCO2eq 줄어든 1억4900만tCO2eq로 제안됐다. 44.4% 가량 감축 목표가 높아진 것.

전환 분야 목표 달성을 위한 에너지믹스에서 신재생에너지는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 제시한 20%보다 10%p 늘어난 30%, 석탄과 LNG 발전은 10%p 가량 줄어든 21.8%, 19.5% 정도를 차지하게 된다. 암모니아가 신설돼 3.6%를 차지했다.

산업 분야는 14.5% 목표가 늘어 2억220만tCO2eq까지 온실가스를 배출할 수 있다.

이밖에도 건물 분야는 3500만tCO2eq(△32.8%), 수송은 6100만tCO2eq(△37.8%), 농축수산 1800만tCO2eq(△25.9%), 폐기물 900만tCO2eq(△46.8%), 수소 700만tCO2eq, 기타 500만tCO2eq 수준의 배출목표가 정해졌다.

전력 전문가들은 전환 부문에서 예상보다 훨씬 높은 수준의 감축 목표가 부여되면서 실현 가능성에 대한 의문을 내놓고 있다.

탄중위가 NDC 40% 상향안 제안과 함께 8일 개최한 토론회에서 구윤모 서울대학교 교수는 “이번에 내놓은 자료를 보면 기존에 없던 암모니아가 새로운 발전원으로 22TWh 포함됐는데, 이 기술이 2030년까지 상용화돼 전원믹스에 포함될지 의문이다. 또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에서는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후속조치로 에너지저장장치(ESS)와 양수발전 등을 신규 설비에 포함시켰는데, 신규 양수발전이 2030~2034년 사이에 준공될 예정”이라며 “재생에너지가 제9차 전력수급기본계획 목표 대비 10%p 가량 높아진 상황에서 전량 ESS만으로 이를 뒷받침할 계획인가”라고 지적했다.

박종배 건국대학교 교수도 “2030년 기준 NDC 상향은 만으로 8년 정도 남은 상황으로 눈 앞의 현실이라는 것”이라며 “당장 신재생에너지 목표를 달성하려면 해상풍력과 양수발전, 송변전 설비의 적기 확보 등을 고려해야 하는데, 이 같은 물리적 상황을 고려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로 인한 전기요금 상승에 대해서도 국민적 합의가 필요하다는 주장이다.

박 교수는 “NDC 상향시 비용상승이 얼마인지, 요금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지 소비자에게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 전기요금 상승을 통한 수요관리도 정책에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석탄 이용률이 10%p 찾아졌는데 독일의 탈석탄법 등을 기반으로 좌초자산에 대한 보상과 이를 위한 재원 마련 등도 고민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산업계의 부담을 기타 분야로 떠넘겼다는 지적도 제기된다. 전환 분야에서만 봐도 당초 예상했던 2000만tCO2eq의 두 배 이상 감축 부담이 커진 것.

업계 한 관계자는 “NDC 상향을 두고 산업계 반발이 워낙 크다보니 탄중위와 정부가 타 분야로 상향된 목표 일부를 전가하는 게 아닌가 의심했는데, 실제 결과로 나온 셈”이라며 “이번 목표만 봐도 산업 분야 목표는 14.5% 늘어난 반면 전환 분야 목표는 44.4%나 상향됐다. 당장 산업계서 탄소배출량 감축을 위한 기술이 확보되지 않았기 때문으로 풀이되는데, 그렇다면 전환 분야에서는 준비가 된 건가”라고 꼬집었다.
윤대원 기자 기사 더보기

ydw@electimes.com

전력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SMP 뛰고 석탄・LNG 공급난까지...전력시장 먹구름

    [전기신문 유희덕 기자] 전기 가격을 결정하는 SMP(계통한계가격) 상승세가 예사롭지 않다. 국제유가가 급…

    #전력
  2. 2
    ‘정의’없는 탄소중립...발전노동자들은 “헛소리”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2050년 탄소중립을 이행하기 위한 계획 수립 과정에서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것으로…

    #전력
  3. 3
    전세계 에너지 대란에 ‘속도조절·원전 현실론’ 부상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글로벌 에너지 수급 위기감이 커지면서 에너지전환 속도를 조절해야 한다는 주장이 탄력…

    #전력
  4. 4
    ‘대변혁기’에 접어든 전력계량기 시장, 변화와 전망은?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계량기 시장이 달라지고 있다. 계량기는 원격검침인프라(AMI;Advanced Mete…

    #전력
  5. 5
    재생E 확대로 에너지가격 하락…“용량시장 개설 필요”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재생에너지가 확대되면 도매전력가격이 하락해 기존 발전기가 퇴출되거나 신규 설비투자가…

    #전력
  6. 6
    송영길 대표 “국내 석탄발전, 더 적극적으로 감축해야”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국내감축 중심의 NDC 상향 목소리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탄소중립…

    #전력
  7. 7
    전력 전문가들 “달성 가능한 탄소중립 목표 세워야해” 한목소리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현실적이고 달성가능한 탄소중립 정책을 수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8일 전…

    #전력
  8. 8
    동서·서부·중부발전-충남도 상생발전협의 정기회의 개최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충남도는 동서발전·서부발전·중부발전 등 발전3사와 ‘화력발전소 주변지역 환경 상생협…

    #전력
  9. 9
    한전 경북본부 - 봉화군 ’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추진‘ MOU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한국전력 경북본부(본부장 이만근)는 봉화군청(군수 엄태항)에서 ‘한전 경북본부-봉화…

    #전력
  10. 10
    또 車 반도체 수급난..."국내 업체 육성·공급망 재편 필요“

    [전기신문 오철 기자] 지난해 1차 반도체 공급난을 무난하게 막아냈던 토요타가 이번 2차 공급난을 피하가지 …

    #전력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