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버스 802대 교체한다더니 실구매 4대...전면교체 선언 '공염불'
작성 : 2021년 09월 23일(목) 08:31
게시 : 2021년 09월 23일(목) 08:31
가+가-
기사내용 정리경찰청, 올해 책정된 예산으로 버스 대신 순찰차 구입
이은주 의원 “허황된 계획 폐기하고, 현실에 기반한 새 계획 세워야”

경찰버스 (제공=연합뉴스)

[전기신문 오철 기자] 2028년까지 모든 경찰버스를 수소전기버스로 전면 교체”(경찰청)

지난 2019년 경찰청이 선언한 경찰 수소전기버스 도입 계획이 공염불에 그칠 공산이 커졌다.

정의당 이은주 의원이 경찰청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경찰이 올해 8월말 기준 보유·운행하고 있는 버스 706대 중 수소전기버스는 5대다. 이마저도 1대는 현대자동차로부터 무상임대한 버스로, 경찰이 실구매한 버스는 4대에 불과하다.

경찰 수소전기버스는 2018년 10월 당시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광화문에서 공회전하는 경찰버스를 수소버스로 교체할 것’을 공개적으로 제안한 이후 본격적으로 추진됐다. 경찰버스는 업무 특성 상 도로에서 장시간 대기하는 경우가 많고, 냉난방 장치 가동을 위해 시동을 켜 놓는 과정에 배출되는 가스 때문에 미세먼지 유발 등 공기오염의 주범으로 지목돼 왔다. 경찰청이 매년 공공 부문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 대상 기관 중 ‘탄소배출 1위 기관’에 선정되는 것도 경유차량인 경찰기동대 버스 영향도 크다.

이에 경찰청은 지난 2019년 10월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현대자동차와 ‘경찰 수소버스 확산을 위한 상호협력에 관한 업무협약서’를 체결하고, 2028년까지 경찰기동대 버스 802대를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하겠다고 발표했다.

경찰청 저공해차(친환경차) 및 저공해차 외 차량 보유현황 (21년 8월31일 기준/경찰청 자료 재구성)
당시 경찰청은 “미세먼지 저감 및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 기관 최초로 수소전기버스를 도입했다”며 대대적인 홍보에 나섰고, 행사 당일 국무총리 등과 함께 광화문 현장에 배치된 경찰수소전기버스 시승식을 하기도 했다.

그런데 이 계획에 따르면 단순히 산술적으로만 계산해도 2020년부터 9년간 매년 89대씩 교체해야 한다. 하지만 경찰청은 2019년 2대에 이어 2020년에도 2대만 수소전기버스로 교체했다. 2020년 차량 구매 예산도 2대분에 맞춘 15억원(1대당 7억5000만원)만 반영했다.

경찰청은 올해 수소전기버스 구매 예산으로 3대분에 해당하는 22억5000만원을 확보했지만, 아직까지 한 대도 구매하지 않았다. 대신 해당 예산으로는 친환경 112순찰차를 구매 절차를 진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청에 따르면 현대차는 올해 경찰기동대의 장비를 실을 수 있는 고속형 수소전기버스를 개발·판매하기로 했지만, 테스트가 끝나지 않아 차량 출시가 내년으로 미뤄졌다. 현대차가 경찰청에 1대의 수소전기버스를 무상임대해 준 이유다.

경찰청은 “올해 수소전기버스 예산으로는 112순찰차 29대(수소전기차 19대·전기차 10대)를 구매 진행 중”이라며 “내년부터는 제대로 집행이 될 수 있다”고 밝혔다.

하지만 현대차의 신차 출시 연기 사정은 둘째치고서라도, 경찰청이 애초 실현불가능한 허황된 계획을 발표해 생색만 내고 뒷일은 나 몰라라 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실제 경찰청은 2022년도 기능차량 교체 예산으로 전기승용차 175억9000500만원과 수소전기버스 3대분의 22억5000만원만을 국회에 요구해 놓은 상태다. 경찰청 자체가 2028년까지 수소전기버스로 전면 교체하겠다는 전혀 의지가 없다는 것을 방증한다.

경찰청 관계자는 “담당 부서에선 수소전기버스 90대분의 예산을 책정해 요구했는데, 실 반영이 안 됐다”고 해명했다.

이은주 의원은 “2028년까지 수소전기버스 전면교체를 선언할 때는 예산책정에서부터 면밀한 계획을 세웠어야 했다”며 “‘정부 기관 최초’라는 보여주기식 이벤트에 급급해 말 잔치만 한 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이 의원은 “경찰청은 지금이라도 허황된 계획은 폐기하고, 현실에 기반한 계획을 세워 ‘전체 782개 공공기관 중 온실가스를 가장 많이 배출하는 기관 1위’ 오명을 벗어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자동차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대기업 중심으로 재편되는 충전시장...서비스 경쟁 치열

    [전기신문 오철 기자] 전기차 보급이 빠르게 늘면서 충전 인프라 시장도 급변하고 있다. 대기업들이 잇따라 시…

    #자동차
  2. 2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아파트 전력설비 개선해야”

    [전기신문 오철 기자] 공동주택 정전 사고 없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급을 위해 공동주택의 전력 설비 교체·…

    #자동차
  3. 3
    골목길서 전기차 충전…서울시 '가로등형' 충전기 도입

    [전기신문 오철 기자] 서울시 주택 밀집지의 좁은 골목에 설치하기 쉬운 전기차 충전기를 도입한다. 서울시는…

    #자동차
  4. 4
    이제 '자동차'보다는 '모빌리티'가 답이다.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의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 물론 지금도 자동차는 우리 일상에 있고 당분간은 존재할 것…

    #자동차
  5. 5
    국내 미래차 박람회 대명사 ‘DIFA 2021’, 21일 엑스코서 개막

    [전기신문 오철 기자] 국내 미래자동차박람회의 대명사로 자리잡은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이하 …

    #자동차
  6. 6
    캠시스-솔루엠-쎄보모빌리티, 3자 업무협약 체결

    [전기신문 오철 기자] 종합 IT기업 캠시스는 전기차 사업부문 자회사 쎄보모빌리티, 전자부품·정보통신기술 전…

    #자동차
  7. 7
    엔카닷컴, 올해 3분기 인기 중고차 1위는 ‘그랜저 HG’

    [전기신문 오철 기자] 국내 최대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올해 3분…

    #자동차
  8. 8
    서울시, 교통약자 외면하는 ‘시민의 발’

    [전기신문 오철 기자] 서울시의 '시민의 발'이라고 불리우는 지하철의 역사들이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외면하고…

    #자동차
  9. 9
    서울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로 새롭게 탄생

    [전기신문 오철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산업전시회인 ‘서울모터쇼’가 전동화와 자율주행 확산 추세에 발맞…

    #자동차
  10. 10
    이제 김포에서도 '친환경 2층 광역 전기버스' 달린다

    [전기신문 오철 기자] 인천, 포천에 이어 김포에서도 2층 전기버스가 운행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

    #자동차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