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베이션, 배터리·석유개발 사업 분할 확정…10월 1일 출범
작성 : 2021년 09월 16일(목) 13:24
게시 : 2021년 09월 16일(목) 13:24
가+가-
기사내용 정리16일 임시주총서 사업 분할 안건, 찬성 80.2%로 통과
“경쟁력 강화와 성장 속도를 더욱 높이게 될 것”

16일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사업 분할계획서 안건을 통과시키고 있다. (제공=SK이노베이션)

[전기신문 오철 기자] SK이노베이션의 배터리 사업 분할 안건이 임시주주총회를 통과했다. 신설법인은 다음달 1일 출범하게 된다.

SK이노베이션은 정관 일부 개정 및 배터리사업과 석유개발사업(E&P) 분할계획서 승인 안건이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SK서린빌딩 수펙스홀에서 열린 임시주주총회에서 모두 승인됐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달 3일 SK이노베이션 이사회에서는 배터리 및 석유개발사업이 가진 경쟁력과 시장성을 시장에서 객관적으로 인정받을 필요가 있고 각 사업의 분할이 기업가치 제고에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한다며 분할을 의결했다.

이날 임시주주총회에서는 배터리와 석유개발사업, 두 신설법인의 분할 안건은 80.2%의 찬성률로 통과됐다. 또 ▲지배구조헌장 신설 ▲이사회 내 위원회 명칭 변경 ▲이익의 배당은 금전, 주식 및 기타의 재산으로 할 수 있는 조항 신설 등 일부 정관 개정 안건도 97.9% 찬성으로 통과됐다.

이미 국내외 의결권 자문기관들도 대부분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및 석유개발 사업 분할과 정관 일부 개정 두 안건에 찬성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임시주총 승인으로 SK이노베이션 파이낸셜스토리의 핵심인 ‘카본에서 그린(Carbon to Green)’ 혁신 전략의 추진이 더욱 힘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SK이노베이션은 지난 7월 1일 ‘스토리데이’에서 탄소 중심 사업 구조를 그린 중심으로 탈바꿈 시키겠다는 ‘파이낸셜스토리’를 공개하고, 구체적인 방안으로서 배터리 사업과 석유개발(E&P) 사업의 독립경영을 통한 각 사업별 전문성 확보, 의사결정 속도 제고 및 가치 극대화를 위해 각각의 사업을 분할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특히 배터리사업은 이미 글로벌 선두권인 1,000기가와트시(GWh) 이상의 수주잔고를 확보하고 있어, 현재 연간 40기가와트시 수준의 배터리 생산능력을 2025년 기준 200기가와트시 이상으로 빠르게 확대시켜야 하는 상황이다. 따라서 이번 분사가 글로벌 성장 가속화의 터닝포인트가 되어 향후 경쟁력을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SK이노베이션은 “이번 분사 결정은 새로운 주력 사업의 가치를 시장에서 제대로 인정받는 한편, 더 큰 성장에 박차를 가하기 위한 것으로, SK이노베이션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함께 제고하면서 사업을 키워갈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주총 결정에 따라 배터리사업은 전기차용 중대형 배터리, BaaS(Battery as a Service), ESS(Energy Storage System, 에너지 저장장치) 사업 등을, 석유개발사업은 석유개발 생산/탐사 사업, CCS(Carbon Capture & Storage, 탄소 포집∙저장)사업을 각각 수행하게 된다.

김준 총괄사장은 “각 사업의 전문성과 경쟁력을 더욱 높여 갈수록 치열해지는 글로벌 경쟁에서 확실한 우위를 확보하기 위한 필수적인 결정”이라며, “회사 분할을 시발점으로 각 사에 특화된 독자적인 경영 시스템을 구축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질적/양적 성장에 더욱 속도를 내겠다”고 말했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자동차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대기업 중심으로 재편되는 충전시장...서비스 경쟁 치열

    [전기신문 오철 기자] 전기차 보급이 빠르게 늘면서 충전 인프라 시장도 급변하고 있다. 대기업들이 잇따라 시…

    #자동차
  2. 2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대...아파트 전력설비 개선해야”

    [전기신문 오철 기자] 공동주택 정전 사고 없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보급을 위해 공동주택의 전력 설비 교체·…

    #자동차
  3. 3
    골목길서 전기차 충전…서울시 '가로등형' 충전기 도입

    [전기신문 오철 기자] 서울시 주택 밀집지의 좁은 골목에 설치하기 쉬운 전기차 충전기를 도입한다. 서울시는…

    #자동차
  4. 4
    이제 '자동차'보다는 '모빌리티'가 답이다.

    지난 130여년의 자동차의 개념이 사라지고 있다. 물론 지금도 자동차는 우리 일상에 있고 당분간은 존재할 것…

    #자동차
  5. 5
    국내 미래차 박람회 대명사 ‘DIFA 2021’, 21일 엑스코서 개막

    [전기신문 오철 기자] 국내 미래자동차박람회의 대명사로 자리잡은 ‘대구 국제 미래자동차엑스포 2021(이하 …

    #자동차
  6. 6
    캠시스-솔루엠-쎄보모빌리티, 3자 업무협약 체결

    [전기신문 오철 기자] 종합 IT기업 캠시스는 전기차 사업부문 자회사 쎄보모빌리티, 전자부품·정보통신기술 전…

    #자동차
  7. 7
    엔카닷컴, 올해 3분기 인기 중고차 1위는 ‘그랜저 HG’

    [전기신문 오철 기자] 국내 최대 자동차 거래 플랫폼 엔카닷컴(대표 김상범)이 빅데이터를 기반으로 올해 3분…

    #자동차
  8. 8
    서울시, 교통약자 외면하는 ‘시민의 발’

    [전기신문 오철 기자] 서울시의 '시민의 발'이라고 불리우는 지하철의 역사들이 장애인 등 교통약자를 외면하고…

    #자동차
  9. 9
    서울모터쇼, ‘서울모빌리티쇼’로 새롭게 탄생

    [전기신문 오철 기자] 국내 최대 규모의 종합산업전시회인 ‘서울모터쇼’가 전동화와 자율주행 확산 추세에 발맞…

    #자동차
  10. 10
    이제 김포에서도 '친환경 2층 광역 전기버스' 달린다

    [전기신문 오철 기자] 인천, 포천에 이어 김포에서도 2층 전기버스가 운행된다.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

    #자동차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