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시선)'경제이론은 단순하지만 경제현실은 복잡하다' 기관장의 덕목은?
작성 : 2021년 09월 15일(수) 03:23
게시 : 2021년 09월 15일(수) 10:19
가+가-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최고의 경제학자들이 나라의 경제정책을 총괄하는데 왜 경제는 좋아지지 않느냐?"는 학생의 질문에 모 대학의 경제학 교수는 이렇게 설명했다.

“경제 이론은 단순하지만 경제 현실은 복잡하다.”

이론과 달리 현실은 정치, 문화, 국민감정 등 여러 주관적인 변수가 작용하는 데다 인간의 합리적 선택과 비합리적 선택이 혼재돼 있다는 것이다.

학자가 대학에서 고고하게 자신만의 성을 쌓으면 되는 것과 달리 정부, 기업, 기관의 수장은 한곳에 오래 근무했던 사람보다 다양한 분야에서 여러 경험을 겪었던 사람이 경영성과가 좋을 수밖에 없다.

공기업 개혁과 민영화를 오래 연구했던 학자는 “경영성과가 좋은 공기업은 민간기업과 경쟁하고 전문경영인보다 대통령의 친구가 CEO로 있는 곳이다”라고 어느 포럼에서 발표한 적이 있다. 대통령의 지인이 외압을 막아주고 직원들은 힘 있는 CEO를 믿고 소신껏 일한다는 것이다. 군 출신 박태준 포스코 회장 사례를 보면 수긍이 간다.

최근 에너지경제연구원 차기 원장 선임을 두고 뒷말이 무성하다. 노조에서 차기 원장에 정치적 인물을 선임하지 말라는 취지의 성명을 발표했다. 최종 후보 3명 중 2명이 내부인사인 것을 고려하면 에너지기술평가원 원장 출신의 후보를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이번에 노조 성명서를 노조에서 발송한 것이 아니라 에경연 대외협력팀에서 발송했다. 노조가 홍보부서에 언론사 메일링 리스트를 받아서 발송하는 수도 간혹 있다, 그러나 에경연 홈페이지 조직도를 보면 대외협력팀이 부원장 직속으로 표시된 상황에서 원장 선임 인사와 같은 민감한 사안에 대외협력팀 직원이 정치 인사를 반대한다는 메일을 보낸다는 것은 잘못된 처신이다. 더구나 현 부원장이 최종 후보 3인 중 한 명이라는 것을 고려하면 부원장의 사주가 있었거나 최소한 사전에 교감이 있을 것이라는 합리적인 의심을 하지 않을 수 없다.

지금까지 대외협력팀에서 에경연의 연구성과 관련 보도자료 제공 등 적극적인 홍보가 거의 없었던 것과 비교하면 왜 노조 성명을 대외협력팀 직원이 직접 언론사에 발송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

지역에서는 이공계 출신 다양한 경력의 원장 후보에 거는 기대가 크다. 에경연에서 외국의 언론이나 문헌을 기반으로 세계동향을 소개하는 연구는 많았지만 직접 산업현장과 소통하면서 이를 바탕으로 하는 연구성과는 찾아보기 힘들었기 때문이다. 현 정부의 핵심과제임과 동시에 울산의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주목을 받는 원전해체 분야와 관련 연구성과 등이 미비했던 것도 한 예이다.

박태준 포스코회장의 사례에서 보듯이 코드인사가 나쁜 것도 아니다. 특히 씽크탱크에는 코드인사를 해야 할 필요가 있다. 그래서 에기평 원장 출신의 에너지전문가를 정치적 인사라서 반대하는 것은 설득력이 없다. 터놓고 묻고 싶다. 에너지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했던 후보와 연구원이라는 울타리 안에서만 활동했던 후보 중에서 누가 원장으로서 역할을 더 훌륭히 수행할 것인가?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데스크시선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데스크 시선) 호반의 새 가족 대한전선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나이가 지긋한 분들은 아직도 변압기하면 ‘효성’을 떠올린다. 1970년대 후…

    #데스크시선
  2. 2
    (데스크시선)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정책은 실패했다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최근 저녁을 같이 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의 발언은 그야말로 충격적이었다. 지금 산…

    #데스크시선
  3. 3
    (데스크시선) 고착화되는 코로나 디바이드(Corona Divide)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코로나 디바이드(Corona Divide)는 코로나19 사태로 사회 양극화가 심해지…

    #데스크시선
  4. 4
    (데스크시선) 부산시와 기장군은 투자유치 이전에 지역 원전기업부터 챙겨라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원전 지역 주변을 보는 시각은 양면적이다. 많은 지원금을 받는다는 질시 섞인 외…

    #데스크시선
  5. 5
    (데스크시선) 정부는 LED컨버터·가전 업계와 머리를 맞대라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민간이든, 공공이든 건설사별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문제가 있다. 바로 LED조명이 …

    #데스크시선
  6. 6
    (데스크시선) ‘인지적 구두쇠’를 경계하라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1984년 미국 프리스턴대 수잔 피스크 교수와 UCLA의 셸리 테일러 교수는 ‘인지…

    #데스크시선
  7. 7
    (데스크 시선) 석탄발전 이제는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할 때다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모든 일에는 흥망성쇠와 전성기가 있다. 석탄은 1960, 70년대 우리나라의 산업 …

    #데스크시선
  8. 8
    (데스크 시선) 머스크와 레토릭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수사학(修辭學)을 의미하는 레토릭(rhetoric)은 웅변을 뜻하는 그리스어 …

    #데스크시선
  9. 9
    (데스크시선)‘고리1호기 해체계획서 심사 연기’ 한수원 탓이 아니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답할 수 없는 것을 묻거나 권한 밖의 일인데 개선을 요구한다면 당사자는 얼마나 답답…

    #데스크시선
  10. 10
    (데스크 시선) 살아남은 자의 파티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제롬 파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의장은 최근 인플레이션 압력이 일시적일 것…

    #데스크시선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