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영석 의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따른 문제점 집중 질의
작성 : 2021년 09월 08일(수) 22:39
게시 : 2021년 09월 08일(수) 22:43
가+가-
기사내용 정리경남지역 중심으로 새로운 원전기술 개발해야
태양광 FIT 불법보조금 사태 대한 정부 대책 마련 요구

윤영석 국회의원이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0회계연도 결산 종합정책질의에 나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상대로 질의 중이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윤영석 국회의원(국민의힘,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이 7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2020회계연도 결산 종합정책질의에 나서 김부겸 국무총리를 상대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부작용을 지적하며 원전산업의 새로운 혁신 추진을 강력히 촉구했다.

윤 의원은 질의를 통해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을 강행하여 7천여억 원을 투입한 월성 1호기가 조기 폐쇄됐고, 경남 창원에 위치한 두산중공업의 원전 관련 매출이 절반 이하로 줄어들고 300개가 넘던 협력업체가 200개 밖에 남지 않았다”고 밝히며 “경남의 원전 협력업체 매출액이 2016년 16조 1,000억 원에서 2018년 10조 4,000억 원으로 37.9%나 감소한 것은 원전산업 관련 기업과 노동자들에게 큰 고통을 떠안긴 것이며, 심각한 위기상황을 초래한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은 경남경제 파괴정책이자 국가경쟁력 파괴 정책”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윤 의원은 김부겸 국무총리에게 “문재인 정부가 탈원전 정책에 매몰되어 새로운 원전산업 패러다임에 제대로 적응하지 못했으며, 관련부처와 국책연구원들도 대통령 눈치를 보느라 시대변화를 놓치고 있다”고 지적하며 “탄소중립에 기여할 수 있다는 점에서 전세계에서 주목하고 있는 소형모듈원자로(SMR)와 초소형원자로 등 새로운 원전기술을 원전산업의 메카라고 불리는 경남지역을 중심으로 조성해 우리나라가 세계 원전산업의 새로운 전환을 이끌어가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윤 의원은 해양 조선 산업 분야에서도 원전 산업이 새로운 블루오션이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해사기구(IMO)가 선박의 탄소배출량을 2008년 대비 2050년 목표를 기존의 50%에서 70%로 높이면서 벙커씨유 디젤선박은 퇴출되고, LNG추진 선박들도 탄소배출 줄이기 위해서 속도를 줄일 수밖에 없게 되면서 향후 수소 암모니아와 함께 원자력 추진 선박 개발이 필요하다는 것이 윤 의원의 설명이다.

윤 의원은 “이미 러시아의 쇄빙선을 포함해 중국, 덴마크 등 소형원전 기술을 활용해 항공모함보다 큰 초대형 선박들을 원자력으로 추진하고 있다”는 점을 언급하며, “우리나라는 세계최고의 조선 해양과 원자력 기술을 갖고 있어 원자력 추진 해양 조선산업 분야에서 최고의 경쟁력을 가질 수 있다”고 말했다.

윤 의원은 “조선-해양-원자력 융복합산업은 항공-우주까지도 확장될 수 있다”며 “소형 원전융복합 산업은 21세기 최대의 블루오션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 의원은 다시 국무총리에게 탈원전 정책에 따른 문제점 중 하나로 발전차액 지원 제도(FIT 고정가격제)를 지적하며 한국형 FIT제도의 올바른 시행을 위해 부정수급자 보조금 회수와 명단공개 등 강력한 제재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윤 의원은 “올 1분기까지 6개 발전사업자가 FIT를 통해 태양광 등 발전 사업자들에게 사들인 신재생에너지공급인증서(REC) 정산금액이 810억 원이다”며 “이러한 추세라면 향후 20년간 20조 원의 추가 예산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되는데, 2020년 기준 100kW 이하 REC평균가격이 4만3천 원대인데 반해 한국형 FIT 사업자들은 무려 8만 7,625원의 가격으로 20년간 보장받는다”며 제도의 형평성에 대한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윤 의원은 “산업부와 에너지공단에 FIT 제도의 문제점을 지적하고 실태조사를 요구했지만 불법보조금 불법 수령자 현황 자료도 제때 제출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제출하면서 개별명단과 발전 사업체 명은 아예 빼고 제출했다”고 밝히며 “태양광으로 자연생태계가 대대적으로 훼손되고 있으며 태양광 FIT 부정수급 등 불법보조금을 노린 가짜 농어민들이 판을 치고 있는 만큼 불법적인 태양광 사업을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한다”고 당부했고, 김부경 국무총리로부터 불법보조금을 노린 부정수급자를 모두 찾아서 지원금을 회수하겠다는 답변을 받아내었다.

윤영석 국회의원은 “남은 임기 동안 대통령과 정부는 탄소중립의 실질적인 달성을 위해 원전산업 핵심지역인 경남을 중심으로 소형모듈원자로(SMR) 및 초소형원자로 개발을 국가정책으로 적극 추진해야만 한다”며 “태양광 FIT 불법보조금 사태에 대해서는 정부가 제대로 처리하지 않는다면 국회 차원에서 감사원에 감사를 청구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재현 기자 기사 더보기

mahler@electimes.com

원자력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원전 수출로 무너진 생태계 되살려야”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주요국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수단으로 원자력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원전 산…

    #원자력
  2. 2
    대경기술(주), 방사선 의·과학 산업단지에 원전해체 기술연구 공장 설립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기장군(군수 오규석)은 지난 6일 대경기술(주)과 동남권 방사선 의·과학 일반산업단…

    #원자력
  3. 3
    원안위, 신고리 5·6호기 냉각해수계통 건설변경 허가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가 한수원과 한국원자력연료가 신청한 원자력이용시설 건설·사업·운영 등…

    #원자력
  4. 4
    한빛2호기 터빈제어설비의 이상으로 터빈발전기 수동정지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한빛원자력본부(본부장 천용호)는 “3일 12시 7분경 한빛2호기…

    #원자력
  5. 5
    한빛원전, 노경합동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지역농산물 지원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주) 한빛원자력본부(본부장 천용호)는 지난 10월 7일(목) 노경합동…

    #원자력
  6. 6
    고리원자력본부, 지역 주민 위한 건강검진사업에 25억 원 지원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 고리원자력본부(본부장 김준석)가 발전소 인접 지역 주민의 건강 관리…

    #원자력
  7. 7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보호자 없는 병원’ 실현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동남권원자력의학원(원장 박상일, 이하 의학원)이 정부의 보건의료 정책에 부응하고 환…

    #원자력
  8. 8
    경북도, 신재생에너지 보급 활성화 기업 간담회 개최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경상북도는 15일 경북 농업인회관에서 지역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과 시군 관계자 등 5…

    #원자력
  9. 9
    한국전력기술, 고위직 대상 이해충돌방지 특별교육 실시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한국전력기술이 청렴한 업무환경 조성을 위해 고위 경영진을 대상으로 한 이해충돌방지 …

    #원자력
  10. 10
    동남권원자력의학원, 몽골 교육부 주관 국제세미나에서 방사선치료 선보여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몽골 교육부와 몽골의과대학 등에서 주관한 "몽골 전통의학 새로운 발전 동향 국제 세…

    #원자력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