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ESS 업계, 정부 태도에 분노하는 이유
작성 : 2021년 08월 25일(수) 15:53
게시 : 2021년 08월 26일(목) 11:37
가+가-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지난주 친하게 지내던 한 취재원에게 메시지가 왔다. 최근 사업의 어려움과 정부 정책에 비판하는 내용이 담긴 장문의 메시지였다. 취재원과 정부의 이런저런 정책에 관해 이야기를 자주 나누기는 했지만, 이처럼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한 적은 처음이었다.

“지금 우리나라는 관료들의 무사안일주의, 극단적인 안전제일주의로 안전공화국 형태로 가고 있습니다. 모두 이름을 에너지안전과로 바꿔야 할 정도죠. 특히 ESS 분야는 미래 산업으로 손꼽히고 과거 열심히 키웠으면서, 이제는 손을 놔버려 관련 기업들은 모두 해외 이전까지 알아보고 있는 상황입니다.”

정부를 에너지안전과로 표현하는 취재원의 메시지에서 정부 정책에 대한 답답함과 분노가 느껴졌다.

취재원의 말이 맞다. ESS 산업은 고사 위기다. 정부의 강력한 ESS 규제 정책에 사업자와 운영자 모두 몇 년째 어려움을 토로하고 있다. 화재에 대한 책임을 지지 않으려는 정부와의 싸움도 계속이다.

하지만 요지부동이다. 정부는 여전히 말로만 ESS 산업을 살리겠다고 한다.

ESS 등 분산전원 편익을 보상해준다는 ‘분산에너지 활성화 추진전략’이 나온 지 두 달이 다 돼가지만 달라진 것은 없고 한전이 주도하는 ‘공공ESS’도 ‘대기업 챙겨주기’란 비판을 받고 있다. ESS식 냉난방설비, 이동형ESS 등 ESS를 활용하는 온갖 제품들은 시범사업조차 시행하기 쉽지 않다.

전 세계 시장은 커지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경우 2024년까지 1.3GWh의 ESS를 설치하기로 했고 중국의 경우 매년 ESS 시장이 55%씩 성장한다는 발표도 있다. ‘ESS’라는 기회의 땅은 넓어지고 있다. 하지만 밟을 사람이 남아있어야 기회의 땅이 되는 것이다.

정부에게 묻고 싶다. 국내 ESS 업계가 사업자들의 우려대로 ‘진짜’ 고사해버린다면, 기회의 땅을 다른 나라가 밟는 모습을 보고 그때 가서 후회할 것인가.

정재원 기자 기사 더보기

one@electimes.com

기자의 눈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기자의 눈) 넘지 말아야 할 선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사전을 보면 “공감능력은 타인의 사고나 감정을 자기의 내부로 옮겨 타인의 체험과 동…

    #기자의 눈
  2. 2
    (기자의 눈) 저렴하고 편리한 계시별요금제란 프레임의 함정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정전 시간 동안 내 수족관의 물고기 5마리가 죽었으니 물어내시오.” 기자와 만난…

    #기자의 눈
  3. 3
    (기자의 눈) ESS 업계, 정부 태도에 분노하는 이유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지난주 친하게 지내던 한 취재원에게 메시지가 왔다. 최근 사업의 어려움과 정부 정책…

    #기자의 눈
  4. 4
    (기자의눈) 연료비연동제와 서민부담의 이면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연료비연동제 적용 여부가 9월 하순 최대 이슈로 주목받고 있다. 한전은 9월 27일…

    #기자의 눈
  5. 5
    (기자의 눈)기자재업계, 주가 상승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모처럼 찾아온 호재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연일 하한가를 쳤던 전력기자재업계의 주…

    #기자의 눈
  6. 6
    (기자의 눈) 한숨만 쉬는 철도신호기술협회 회원사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지난 1월 대한건설협회는 올해 상반기 건설 관련 직종 시중노임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기자의 눈
  7. 7
    (기자의 눈) 과금형 콘센트, 만능 아니다

    [전기신문 오철 기자] 최근 과금형 콘센트가 인기다. 기존 220v 콘센트에 설치하는 편리함과 저렴한 구매설…

    #기자의 눈
  8. 8
    (기자의 눈)영농형 태양광 상용화 더욱 가속해야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영농형태양광발전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탄소중립을 위한 정부의 중장기전략에 따르면…

    #기자의 눈
  9. 9
    (기자의 눈) 조강지처가 좋더라는데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어려운 시간을 함께 보낸 아내를 일컬어 ‘조강지처’라고 부른다. 어느 정도 나이가…

    #기자의 눈
  10. 10
    (기자의 눈) ‘중간지점’의 기로에 있는 KEC 개정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KEC가 전선과 관련된 조항의 개정을 검토 중이다. 내년부터 단독으로 사용을 앞두…

    #기자의 눈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