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대국에서 강국으로'...중국 신에너지 車 보급 박차
17일 스마트 e벨리 포럼서 왕루신 중국 제주 총영사 발표
중국 車 경쟁력 부족 문제...신에너지 車로 역전 노려
보조금 연장 및 중장기 산업 정책 발표...보급 가속화
“2025년 전기차가 신차 판매 비중 20% 달성할 것”
작성 : 2021년 07월 19일(월) 15:45
게시 : 2021년 07월 19일(월) 15:47
가+가-
[전기신문 오철 기자] “신에너지(전기) 자동차는 자동차 산업의 미래로, 중국을 자동차 대국에서 자동차 산업 강국으로 변화시킬 겁니다.”

지난 17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가 주최한 제35차 스마트 e-밸리 포럼에서 왕루신 중화인민공화국 주 제주 총영사는 ‘중국 신에너지 자동차의 발전 현황과 전망’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중국은 미국을 제치고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이 가지고 있지만 전통 자동차 산업의 경쟁력은 강하지 않다. 한국보다도 뒤처져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왕루신 총영사에 따르면 지난해 중국 전체 차량 보유 대수는 2억 8000만대로 세계에서 가장 큰 자동차 시장을 보유하게 됐다. 발전 속도도 빨라 10년 전보다 시장이 4배 더 성장했다. 하지만 내수 시장 중심으로 발전해 중국 완성차 기업의 경쟁력에는 의문 부호가 붙는다. 왕 총영사는 “지리, BYD, 포톤 등 중국의 전통 자동차 기업의 경쟁력과 명성이 GM, 벤츠, BMW 등 글로벌 자동차 기업에 뒤처진다”고 말했다.

세계 자동차 시장은 과학기술 발전에 힘입어 자동차 기술이 에너지원, 교통, 정보통신 분야 등 관련 기술과의 융합이 가속화되고 있다. 또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정을 시작으로 최근 몇 년간 중국을 비롯한 주요 국가들이 탄소중립 목표를 발표하며 수송부분의 탄소중립을 유도하는 상황이다. 중국은 이러한 계기를 활용해 신에너지 자동차 육성에 강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는 게 왕 총영사의 의견이다.

실제 2009년부터 도입한 전기차 구매 보조금 정책은 전기차 산업 발전에 획기적으로 기여했다. 중국은 차량가격과 주행가능 거리, 배터리 질량, 에너지 밀도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보조금을 책정하고 있으며 자동차 보급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최근 보조금 기간을 내년으로 연장했다.

왕 총영사는 중국이 전기차 발전을 위해 인프라 구축 등 구조개선 사업도 서두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은 2022년 말까지 지원되는 보조금 정책이 소멸되면 보급 확대를 어떻게 유지할까 고민하고 있으며 후속 보조금 정책도 적극적으로 검토하고 있다”며 “특히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발전 계획을 발표하며 체계적인 산업 목표를 세웠다”고 강조했다.

지난해 11월 중국 정부가 발표한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 발전 계획은 2021년부터 2035년까지 15년에 걸친 중장기 계획이다. 전기화, 커넥티드 화, 지능화 등 3대 방향을 제시, 융합 혁신을 중심으로 핵심 기술의 진전을 이끌고 산업 기술력을 높이며 기능 산업 생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왕 총영사는 “중국은 산업 발전 계획을 통해 2025년 신에너지 자동차 신차 판매가 전체 자동차의 20%(530만대)가 되도록 하며, 2035년에는 순수 전기 자동차가 내연기관차 비중을 역전해 주류가 되도록 만들 방침”이라고 말했다.

한편 왕 총영사는 중국이 신에너지 자동차 산업을 주도하기 위해 해결해야 할 문제점도 지적했다. 그는 “중국 자동차 산업이 한 발자국 더 나가기 위해 ▲핵심 기술 혁신 능력 미흡 ▲기반시설 부진 ▲산업생태 체계 미흡 ▲실속 부족한 시장 상황 등의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전력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탄소국경조정제도(CBAM), 전세계 산업 패러다임 바꾼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탄소국경조정제도로 탄소 누출 방지 지난달 14일 EU 집행위원회는 2030년까지…

    #전력
  2. 2
    아파트 정전사고의 40%는 노후아파트에서 발생

    [전기신문 유희덕 기자]한국전기안전공사(사장 박지현)가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정전사고 긴급복구서비스인…

    #전력
  3. 3
    산업부, ‘에너지 탄소중립 혁신전략’ 수립 본격화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문승욱)는 7월 30일 ‘에너지 탄소중립 혁신전략’ 수립을 위한 …

    #전력
  4. 4
    “전력망 최우선 과제로 유연성 전원 확보 나서야”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재생에너지가 증가함에 따라 미래 전력망의 최우선 과제로 계통 유연성을 확보해야 한다…

    #전력
  5. 5
    부산시에 RE100 그린산단 조성된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남부발전이 그린산업단지 조성으로 탄소중립 이행에 박차를 가한다. 29일 한국남부발…

    #전력
  6. 6
    전력거래소, 지역 환경문제 해결을 통한 ESG경영 실천

    [전기신문 오철 기자] 전력거래소(이사장 정동희)는 28일 나주에 위치한 에너지클러스터에서 2021 전남지역…

    #전력
  7. 7
    율촌, 4차 산업혁명시대 맞아 ‘IP & Technology 융합 부문’ 출범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법무법인 율촌이 뉴노멀시대 기업의 디지털 기술 관련 법적 이슈가 복잡해짐에 따라, 혁…

    #전력
  8. 8
    광주시, AI반도체로 지역산업 고도화 이끈다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광주를 인공지능 중심도시를 넘어 국산 인공지능반도체 활용 거점으로 조성하기 위한 작…

    #전력
  9. 9
    디앤에이모터스, 친환경 모빌리티 브랜드로 새로운 도약

    [전기신문 오철 기자]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트렌드가 일상화되며 교통수단 역시 변화를 거듭하고 있다.…

    #전력
  10. 10
    서부발전, 민간 출신 ‘안전전문가’ 채용…중대사고 뿌리뽑는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서부발전이 발전소 현장의 안전수준 강화와 중대사고 예방을 위해 민간 출신의 안전전문…

    #전력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