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애써 개발한 국산제품, 현장서 외면 말아야
작성 : 2021년 07월 19일(월) 09:15
게시 : 2021년 07월 20일(화) 09:23
가+가-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국산제품도 일선 현장에 적용해야 내구성이나 품질을 개선할 수 있는데 너무 책임 위주로 얘기하니 발주처 담당자들도 쉽게 받아들이지 못 하는 것 같습니다. 문제가 발생하면 고쳐주면 그만일 텐데 말이죠. 어느 정도 유연성을 발휘해야 국산제품이나 장비들도 경쟁력을 가질 수 있으리라고 봅니다.”

얼마 전 취재 차 만난 어느 중견기업의 대표는 ‘국내 수소산업의 국산화 현황’을 묻는 질문에 이 같이 답했다. 수년 전 수소사업에 진출한 이 기업의 대표는 이런 식이면 국비를 투입해 국산화에 성공한들 무슨 소용이겠냐는 말도 곁들였다.

올해 수소 유통인프라 구축시장은 정부의 강력한 수소모빌리티 드라이브에 힘입어 정부와 지자체의 발주물량은 여느 때보다 많은 수준이다.

지난 4월 당진 수소출하센터 준공에 이어 올해만 2개의 수소출하센터 건설이 예정돼 있으며, 수소생산기지 사업공고도 연이어 나오고 있다. 이밖에 수소충전소 구축 사업도 지자체를 중심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

하지만 국산제품이 현장에서 곧잘 배제되는 현실을 고려할 때 이는 ‘그림의 떡’에 불과하다는 자조 섞인 얘기가 업계로부터 심심찮게 들려온다. 국가 R&D로 개발해 실증까지 마친 국산제품이 시장의 검증을 받지 않았다는 이유로 납품에 어려움을 겪는다는 지적이다.

발주처가 선호하는 외산이 품질 면에서 문제가 없다면 납득이라도 하겠는데 정작 외산이 가진 문제점도 만만치 않다는 게 업계의 공통된 목소리다.

일선 충전소가 요구하는 10시간 이상의 장시간 운전은 외산도 그 정도 수준으로 운전을 안 해봤기 때문에 검증이 안 된 것은 마찬가지라는 토로다. 심지어 개런티를 요구하면 아예 납품을 거부한다는 업계 관계자의 지적도 있었다.

무엇보다 일껏 거액의 세금을 들여 개발한 순수 우리 기술이 시장에서 외면 받고 있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다. 이럴 거면 애초에 국가 R&D를 왜 시행하느냐는 목소리도 힘을 얻고 있다.

국내 수소 산업은 이제 막 시작단계를 넘어서고 있다. 국가 R&D를 통해 개발된 국산제품의 사후관리가 적절히 이뤄지지 않는다면 힘들여 개발한 우리 기술이 사장되고 말지도 모른다. 긴 호흡에서 국내 수소 생태계의 조기 조성을 염두에 둔 지원책이 마련되길 기대해본다.
정세영 기자 기사 더보기

cschung@electimes.com

기자의 눈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기자의 눈) 넘지 말아야 할 선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사전을 보면 “공감능력은 타인의 사고나 감정을 자기의 내부로 옮겨 타인의 체험과 동…

    #기자의 눈
  2. 2
    (기자의 눈) ESS 업계, 정부 태도에 분노하는 이유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지난주 친하게 지내던 한 취재원에게 메시지가 왔다. 최근 사업의 어려움과 정부 정책…

    #기자의 눈
  3. 3
    (기자의눈)‘탈원전’ ‘에너지전환’의 방향을 잃지 않길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어느덧 대선 정국으로 접어들고 있다. 여야 대선 후보들이 연이어 출마선언을 하고 내부…

    #기자의 눈
  4. 4
    (기자의 눈)기자재업계, 주가 상승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모처럼 찾아온 호재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연일 하한가를 쳤던 전력기자재업계의 주…

    #기자의 눈
  5. 5
    (기자의 눈) 전기차 충전요금, 현실적인 수준으로 인상해야

    [전기신문 오철 기자] 오는 12일 환경부가 운영하는 전기차 급속충전기의 충전요금이 인상된다. 요금이 인상되…

    #기자의 눈
  6. 6
    (기자의 눈) 조강지처가 좋더라는데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어려운 시간을 함께 보낸 아내를 일컬어 ‘조강지처’라고 부른다. 어느 정도 나이가…

    #기자의 눈
  7. 7
    (기자의 눈) 저렴하고 편리한 계시별요금제란 프레임의 함정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정전 시간 동안 내 수족관의 물고기 5마리가 죽었으니 물어내시오.” 기자와 만난…

    #기자의 눈
  8. 8
    (기자의 눈) 과금형 콘센트, 만능 아니다

    [전기신문 오철 기자] 최근 과금형 콘센트가 인기다. 기존 220v 콘센트에 설치하는 편리함과 저렴한 구매설…

    #기자의 눈
  9. 9
    (기자의 눈) 한숨만 쉬는 철도신호기술협회 회원사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지난 1월 대한건설협회는 올해 상반기 건설 관련 직종 시중노임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기자의 눈
  10. 10
    (기자의 눈)영농형 태양광 상용화 더욱 가속해야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영농형태양광발전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탄소중립을 위한 정부의 중장기전략에 따르면…

    #기자의 눈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