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보조금이 아니다. 충전요금 정상화가 답이다.
작성 : 2021년 07월 15일(목) 16:31
게시 : 2021년 07월 16일(금) 10:43
가+가-
[전기신문 오철 기자] 전기차 충전인프라 업계를 취재하다 보면 흔히 “우리는 관급 사업보다 민수에 집중하고 있다”라는 말을 심심치 않게 듣는다.

30여개 사업자들이 보조금을 타기 위해 경쟁하는 환경부, 산업부 보급사업에 들어가지 않고 민간에서 승부해도 자신 있다는 속내가 깔린 멘트다.

면전에서 그 말을 하는 업체도 대부분 조금씩 관급 사업에 참여하고 있었기에 상황에 따라 ‘자부심’ 내지는 ‘허세’ 정도로 판단해왔다.

하지만 이는 착각이었다. 실제 보급 초기 단계를 지나면서 충전료 특례할인 일몰과 함께 보조금 사업에서의 수익구조가 악화되고 있었다. 완속충전기 1개당 200만원을 보조받는데 OCPP 인증받고 영업하고 충전기 구매하고 공사하고 한전에 기본요금 내고 2년간 무상 A/S에 5년간 유지보수하면 금액이 적다는 것이다. 특히 시장은 충전기를 운영하는 서비스 사업자에게 가혹하게 변하고 있었다.

또한 보조금 타 먹으려 무분별하게 충전기를 설치한 나쁜 선례를 남긴 탓에 건설 측도 고객들도 무리하게 받아가려고 어깃장을 놓고 있다. ‘니네는 200만원 받으니까’라는 생각에 공사 측은 더 가져가려 했고 고객은 전기차 보급이 국가 무료 사업인 양 착각하고 있었다.

이 때문에 ‘이럴 바엔 민수 시장에서 정가에 맞게 내 제품 팔겠다’는 ‘내물내판’ 생각을 가진 사업자들이 늘고 있다. 업계 관계자도 “최근 들어 보조금 사업에 들어가서 얻는 수익보다 인터넷과 민수 계약으로 얻은 이익이 더 커지고 있다”며 이런 추세를 인정했다.

실제 이런 현상은 반갑다. 제조사가 제품의 안정성을 위해 연구하고 서비스 업체가 다양한 충전 상품을 내놓는 일 말이다. 제품과 서비스의 질이 올라가면 이는 분명 고객에게 돌아가리라 본다.

물론 보조금에 길든 국내 시장에서는 현재로선 어렵다. 하지만 업계의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정부가 충전 사업자 육성을 위해 보조금을 버리고 ‘충전 요금으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사장’ 조성에 힘쓰면 가능하다. 그리고 ‘충전 요금 정상화’가 첫 번째 스텝이 되어야 할 것이다.
오철 기자 기사 더보기

ohch@electimes.com

기자의 눈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기자의 눈) 넘지 말아야 할 선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사전을 보면 “공감능력은 타인의 사고나 감정을 자기의 내부로 옮겨 타인의 체험과 동…

    #기자의 눈
  2. 2
    (기자의 눈) ESS 업계, 정부 태도에 분노하는 이유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지난주 친하게 지내던 한 취재원에게 메시지가 왔다. 최근 사업의 어려움과 정부 정책…

    #기자의 눈
  3. 3
    (기자의눈)‘탈원전’ ‘에너지전환’의 방향을 잃지 않길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어느덧 대선 정국으로 접어들고 있다. 여야 대선 후보들이 연이어 출마선언을 하고 내부…

    #기자의 눈
  4. 4
    (기자의 눈)기자재업계, 주가 상승에도 웃지 못하는 이유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모처럼 찾아온 호재다. 코로나19 발발 이후 연일 하한가를 쳤던 전력기자재업계의 주…

    #기자의 눈
  5. 5
    (기자의 눈) 전기차 충전요금, 현실적인 수준으로 인상해야

    [전기신문 오철 기자] 오는 12일 환경부가 운영하는 전기차 급속충전기의 충전요금이 인상된다. 요금이 인상되…

    #기자의 눈
  6. 6
    (기자의 눈) 조강지처가 좋더라는데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어려운 시간을 함께 보낸 아내를 일컬어 ‘조강지처’라고 부른다. 어느 정도 나이가…

    #기자의 눈
  7. 7
    (기자의 눈) 저렴하고 편리한 계시별요금제란 프레임의 함정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정전 시간 동안 내 수족관의 물고기 5마리가 죽었으니 물어내시오.” 기자와 만난…

    #기자의 눈
  8. 8
    (기자의 눈) 과금형 콘센트, 만능 아니다

    [전기신문 오철 기자] 최근 과금형 콘센트가 인기다. 기존 220v 콘센트에 설치하는 편리함과 저렴한 구매설…

    #기자의 눈
  9. 9
    (기자의 눈) 한숨만 쉬는 철도신호기술협회 회원사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지난 1월 대한건설협회는 올해 상반기 건설 관련 직종 시중노임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기자의 눈
  10. 10
    (기자의 눈)영농형 태양광 상용화 더욱 가속해야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영농형태양광발전이 새롭게 주목받고 있다. 탄소중립을 위한 정부의 중장기전략에 따르면…

    #기자의 눈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