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태양광 KS 인증기관 추가 지정한다
에너지공단, KS 인증 위한 위탁업무기관 추가 지정 계획 공고
인증기관 적어 납품일정 못 맞추던 태양광 업계에 단비 될 듯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1일(화) 22:54    게시 : 2021년 05월 13일(목) 14:18
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최근 공고를 내고 KS 인증 제품시험을 위한 위탁시험기관 추가 지정에 나섰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태양광 설비의 KS 인증을 위한 위탁 시험기관이 늘어난다. 그동안 시험인증기관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었던 태양광 산업계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11일 한국에너지공단 신재생에너지센터(센터장 이상훈)에 따르면 공단은 최근 신재생에너지설비 KS 인증을 위한 ‘제품시험 위탁업무기관 추가 지정 계획’을 공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재생에너지센터는 태양광 분야에서 ▲건물일체형 태양광 모듈(BIPV) ▲소형 태양광 발전용 인버터 ▲중대형 태양광 발전용 인버터 ▲태양광 발전용 접속함 등 4개 항목의 KS 기준을 운영하고 있다. 또 연료전지시스템을 비롯해 육성용중대형풍력터빈과 해상용중대형풍력터빈 등 풍력설비까지 총 7개 인증품목에 대한 위탁업무기관을 추가로 지정한다는 방침이다.

이번 시험인증기관 추가 지정으로 인해 그동안 인증기관 부족으로 KS 인증 획득이 늦어져 어려움을 겪어왔던 업계의 애로가 해소될 것으로 센터는 기대하고 있다.

정부가 지난해 7월 태양광 주요 설비의 KS 인증 제품 사용을 의무화하면서 업계의 인증취득을 위한 발걸음이 급해지고 있다.

특히 태양광 접속함 분야에서 업계의 숨통이 크게 트일 전망이다.

최근 태양광 기술의 발달로 고출력 모듈이 출시돼 시장이 변화하는 추세다.

이 같은 추세에 발맞춰 접속함 역시 퓨즈 용량을 늘려야 해 기존에 KS 인증을 받았던 제품이라고 할지라도 바뀐 퓨즈에 맞게 KS 인증을 새롭게 받아야 하는 상황이라는 게 업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모듈은 고용량 제품으로 설치했는데, 접속함 퓨즈 용량이 이를 따라가지 못할 경우 전기안전공사의 사용전 검사를 통과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러나 업계에 따르면 새롭게 KS 인증을 획득하는 데 수개월 이상 걸리면서 제품을 기한 내에 납품하지 못해 계약이 취소되는 일이 적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행 태양광 접속함 분야의 시험인증기관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현재 접속함 분야에서 시험인증기관으로 지정된 곳은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KIER),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KTC),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 등 총 4곳에 불과하다.

이 가운데 높이 1m 이상의 대형 접속함 외함 시험이 가능한 챔버를 갖춘 곳은 KTL과 KCL 두 곳에 그쳤다. 대용량 접속함 시험은 더욱 늦어진다는 것.

신재생에너지센터는 이번 추가 지정을 통해 역량을 갖춘 시험인증기관을 최대한 늘린다는 계획이다. 이 과정에서 대용량 접속함의 인증 지연 문제 역시 해소할 수 있도록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센터는 이르면 오는 6~7월쯤에는 모든 절차가 마무리되고 최종 결과가 나올 것으로 예상했다.

신재생에너지센터 관계자는 “태양광 업계의 애로사항 중 하나인 KS 인증 지연 문제를 해소하기 위해 센터 내 KS 인증 담당 인력도 확충했을 뿐 아니라 이번에 위탁기관도 추가로 지정할 계획”이라며 “역량을 갖춘 곳이라면 가급적 최대한 많은 기관을 확보해 인증 지연 문제를 풀어가겠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