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올 1분기 노동자 77명 사망...건설, 제조업서 80%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서 전체사고의 60% 이상 차지
김주영 의원, "산업재해가 사회적 재난임을 알려야"... 산재노동자의 날 법정기념일 제정 추진
유희덕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20일(화) 08:13    게시 : 2021년 04월 20일(화) 08:24
[전기신문 유희덕 기자]

정부와 국회가 산업재해를 줄이기 위해 강력한 입법 활동을 펼치고 있지만, 산업현장의 사고는 크게 줄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주영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포시갑)이 고용노동부로부터 제출받은 2021년 1~3월까지 중대재해 발생 현황에 따르면 151명의 노동자가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부상자는 19명이다.

3개월간 발생한 업종별 중대재해 현황을 보면, 건설업과 제조업에서 80%의 사망자가 나타난 것으로 드러났다. 건설업은 2021년 3월 기준 77명의 사망자와 6명의 부상자가 발생했고, 제조업에서는 44명의 사망자와 7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최근 5년간 중대 재해 현황’(2016년~2021년 3월)을 살펴보면 4240명이 일하다 목숨을 잃었다. 업종별로 보면, 전체 발생 건수 4188건 중 건설업이 2,325건으로 가장 많았고, 제조업이 1,078건으로 다음을 이었다. 사망자 수 또한 건설업은 2,372명으로 전체 사망자 4,240명 중 약 56%를 차지했다. 제조업 사망자는 1,082명으로 약 25%로 건설업과 제조업 사망자 또한 전체 사망자의 81%로 대부분을 차지한 것으로 드러났다.

제조업에 경우 중대재해가 발생한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이 700건으로 약 65%에 달했으며, 사망자 1,082명 중에 50인 미만 소규모 사업장에서 사망한 노동자가 690명으로 약 63%에 달했다. 부상자는 총 208명 중 106명으로 약 51%에 달해 50인 미만 사업장에 중대재해 발생률이 높은 추세이다.

김주영 의원은 “올해에만 151명의 노동자가 생명을 잃었다”며“더는 일 하다가 죽는 노동자가 없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의원은 “대부분의 중대재해가 건설업과 제조업에서 발생하는 만큼 건설업과 제조업 사업장에서 안전보건관리체계를 확립하고 실질적인 재해 예방이 가능하도록 정부의 감독이 형식에 그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주영 의원은“캐나다와 미국은 직장에서 위험에 노출되었거나 사망한 근로자를 기리기 위해 ‘산재노동자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제정해 안전하고 건강한 작업장의 목표를 달성하고 있다”며 “우리나라 또한 ‘산재노동자의 날’을 법정기념일로 지정해 산업재해가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적 재난임을 알려야 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김주영 의원은 22일 ‘산재노동자의 날 법정기념일 제정을 위한 입법 방향 토론회’를 주최할 예정이다. 토론회는 안전보건공단 서울지역본부에서 열리며 좌장은 임상혁 녹색병원 원장이 발제는 이상윤 노동건강연대 공동대표가 맡았다.



유희덕 기자 yuhd@electimes.com        유희덕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