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아파트 AMI 사업, 지난해보다 3배 커진다
스마트그리드사업단, 올해 사업 공고...총 138만5000호 규모
최소 40만호 제안 필수 4개 컨소시엄 구성, 20일 온라인 설명회
강수진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6일(금) 14:25    게시 : 2021년 04월 16일(금) 14:52
2021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공고.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 지난해 문재인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따라 추진된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의 2차년도 물량이 공개됐다. 사업 규모는 지난해보다 3배 이상 늘어난 138만5000호 규모다.

한국스마트그리드사업단은 15일 홈페이지를 통해 ‘2021년도 가정용 스마트전력플랫폼 사업’을 공고했다.

이번 사업은 고압수전 아파트 138만5000호를 대상으로 하며, 총 사업비는 약 2000억원 수준이다. 여기서 정부 보조금은 총 사업비의 50% 이내인 976.25억원이다.

또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최소 물량이 지난해 20만호에서 올해 40만호로 늘어났으며, 컨소시엄도 4개 이내로 구성된다.

따라서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시행기관은 아파트 개별세대 기준 최소 40만호 이상을 제안해야 한다.

스마트그리드사업단 관계자는 “사업자가 많아지면 관리의 어려움이 있어 컨소시엄을 적정한 수준으로 조정했고, 최소제한 물량도 지난해와는 차이가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희망지자체 리스트와 가점도 일부 수정됐다.

자기부담금의 경우 정부 지원금을 제외한 현금, 현물 비용이 모두 포함되는데, 자기부담금 중 현금 부담 비율이 20% 이상인 경우 2점이 적용(지방비 제외)되고, 지방비 포함 시 비율에 따라 최대 가점 3점이 부여된다.

지난해 업계 내 이견이 있던 기술 스펙과 관련해서 스마트그리드사업단 관계자는 “기술적 스펙과 관련해서는 크게 달라진 부분은 없다. 다만 올해 필수로 전환 예정이던 End-to-End 보안이 스마트미터에 한해 내년에 필수로 적용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2021년도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 신청기한은 이달 15일부터 5월 14일 17시까지이며, 이번 사업의 기간은 올해 12월 31일까지다. 이번 사업에 대한 온라인 설명회는 20일 열린다.

이번 사업에 대해 관련 업계에서는 높은 관심을 보이면서도 막상 참여하는 데는 고개를 젓고 있는 상황이다.

한 업체는 “중소 업체 입장에서는 비용 리스크를 줄이기 위해 현물 비중을 최대한 늘려야 하는데, 결국 내 물건을 싸게 들고 사업에 들어가는 제 살 깎기 구축과 마찬가지”라며 “수익모델이 여전히 불투명한 만큼 전력거래 활성화라든지 보다 개진된 대안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업체는 “사업 참여를 희망하지만, 굵직한 업체와 같이 들어가지 않으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고 토로했다.

한편 가정용 스마트전력 플랫폼 사업은 AMI를 보급해 노후 계량인프라를 개선하고, 지능형전력망 기반을 조기에 구축해 수요부문의 에너지 이용 효율 향상을 통한 환경개선과 신성장 동력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