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재생에너지 연결한 '대한민국 가상 발전소' 공개
총 32GW 규모, 전국 13만 재생에너지 발전소 연결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4일(수) 17:45    게시 : 2021년 04월 15일(목) 11:43
대한민국 가상발전소 현황.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에너지 IT 소셜벤처 식스티헤르츠(대표 김종규)가 전국 13만개 태양광·풍력 발전소, 에너지저장장치(ESS)를 하나의 가상발전소(VPP;Virtual Power Plant)로 구성하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식스티헤르츠는 깨끗한 에너지가 중심이 되는 세상을 꿈꾸며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5G 등 IT 기술을 활용한 가상 발전소(VPP)를 개발하는 소셜벤처다.

최근 재생 에너지 발전소 건설이 활발해지면서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IoT), 5G 등 최신 IT 기술을 통해 분산 자원을 관리하는 가상발전소가 주목받고 있다. 올 3월 글로벌 에너지 업체 쉘(Shell)은 유럽 가상발전소 운영사인 넥스트크라프트베르케(Next-Kraftwerke)를 인수하기도 했다.

‘대한민국 가상발전소’는 현재 전국에서 가동되고 있는 재생에너지 발전소 8만개와 준공 예정 5만개까지 총 32GW 규모 13만개 발전소를 가상발전소로 만든 것이다. 하루 전에 시간대별 발전량을 예측하고, 발전소 집합을 최적화해 예측 오차를 줄여준다.

식스티헤르츠는 이달 초 총 13만개 발전소 가운데 전력거래소(KPX) 회원으로 등록된 4700여 개 발전소를 대상으로 발전량 예측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 발전소의 총 발전 용량은 6.5GW(태양광 4.8GW, 풍력 1.7GW)다. 그 결과, 조합에 따라 예측 오차를 연평균 2.6%까지 낮출 수 있는 것으로 확인했다.

김종규 대표는 “송·배전망 정보, ESS 사양 등 더 많은 데이터가 공개되면 발전량 예측이 더 정교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또 김 대표는 “앞으로 전기차, 연료 전지, 건물, 가전제품 등 여러 대상이 가상 발전소로 연결될 것”이라며 “기업을 비롯해 정부, 연구 기관, NGO, 협동조합 등 여러 에너지 산업의 이해 관계자들과 협업하며 고객과 경쟁하지 않고 IT 기술 파트너로서 고객 비즈니스 성공을 도울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식스티헤르츠는 대한민국 가상발전소 개발과 함께 재생에너지 발전량에 영향을 미치는 기상 정보와 현재 가동되고 있는 8만여 개 재생에너지 발전소를 지도 위에 나타낸 ‘햇빛바람 지도’를 무료로 공개한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