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학교 탄소중립 위해 6개 관계부처 손잡다
부처별 전문분야를 활용한 학교 환경생태교육 효과 향상
'탄소중립 시범·중점학교(가칭)’ 운영 및 프로그램 공동 개발·보급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4일(수) 11:50    게시 : 2021년 04월 14일(수) 15:33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정부 6개 부처가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나선다.

교육부(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유은혜), 환경부(장관 한정애),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 농림축산식품부(차관 박영범), 산림청(청장 최병암), 기상청(청장 박광석)은 13일 정부 세종컨벤션센터에서 업무협약식을 열고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긴밀하게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이번 업무협약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미래 세대에게 기후위기·환경생태 교육이 필수적이라는 공감대에서 출발해, 어릴 때부터 환경위기를 이해하고 해결을 위한 실천에 나설 수 있도록 지원하려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먼저 6개 관계부처는 기후위기 대응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학교 환경교육과 관련된 제도를 개선하고, 학생·학부모·교원 대상 프로그램을 개발·보급한다.

체험관·과학관 등 협약기관의 관계 기관 등을 활용해 학생들을 대상으로 기후위기, 환경생태 관련 체험교육을 지원한다. 또한 ‘탄소중립 시범·중점학교(가칭)’ 운영 등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공동으로 지원하며 우수모형을 확산한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한 부처협업의 실질적인 성과를 달성하기 위해 6개 관계부처는 분기별로 담당과장과 실무자 등이 참여하는 정책협의회를 구성해 운영할 계획이다.

또한 2050 탄소중립 추진을 위한 부처별 과제와 교육·홍보 등에 대해서도 상호 공유하며 협력과 소통을 함께 할 예정이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은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학교부터, 교육부터, 어릴 때부터 바뀌어야 하며 이를 위해 관계부처가 가진 전문성을 충분히 발휘하여 함께 노력하자”고 말했다.

한정애 환경부 장관은 “탄소중립 정책의 주무부처 장관으로서 책임을 느끼며 학교환경교육 제도 개선, 탄소중립 콘텐츠 개발 등 기후·환경교육 강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의지를 표명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해양환경 교육을 강화하여 미래 주인공인 학생들이 해양 기후변화 실태와 탄소중립과 관련된 바다의 역할 및 중요성 등을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박영범 농림축산식품부 차관은 “농어촌인성학교, 농어촌체험휴양마을의 체험학습시설 및 교육프로그램 등을 초·중·고등학교 현장교육과 연계하여 농촌생태교육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최병암 산림청 청장은 “미래세대 학생들이 생활하는 학교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탄소를 흡수할 수 있는 학교 숲 조성, 국산 목재 활용 교실 개선 사업 추진 등 산림교육 기반을 확대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박광석 기상청 청장은 “기후위기의 원인·현상 등 기후과학정보에 대한 학생들의 이해를 높이고, 탄소중립의 과학적 근거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도록 힘쓰겠다”라고 밝혔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신재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