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부산시,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강력 대응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3일(화) 23:58    게시 : 2021년 04월 13일(화) 23:58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대해 중앙정부와 국제사회 공조를 통해 적극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시는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부산시민의 안전뿐만 아니라 자라나는 미래세대와 지구촌 전체의 해양환경과 생태계 보호를 위해서 절대 강행해서는 안 된다’는 입장을 견지하고, 주부산 일본 총영사관을 방문해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오염수 관련 정보 공개와 국제 기준에 맞는 처리 방식을 촉구하는 내용을 전달할 계획이다. 아울러 일본 정부의 결정에 유감의 뜻을 밝히고, 해양 방류에 반대하는 입장도 함께 전달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는 해양환경 오염은 물론 시민의 건강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이므로 중앙정부와 국제사회와의 공조를 통하여 단호하고 강력하게 대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부산시는 지난해 10월 일본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를 저지하기 위해 울산·경남·전남·제주 등 한일해협에 접해있는 시·도와 대책협의체를 구성하고, 정부에 후쿠시마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논의를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공동건의문을 마련하여 17개 시·도지사가 공동건의문을 채택했으며 앞으로도 공동으로 대응해 나갈 예정이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