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수원, 국내 최초 발전용 저수지에 수상태양광 준공
청송양수발전소 저수지에 4.4MW 수상태양광
지자체와 협력, 지역민과 상생하며 향후 추가 건설계획 밝혀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3일(화) 19:01    게시 : 2021년 04월 13일(화) 19:05
한수원은 청송양수발전소 하부댐 저수지 청송호에 4.4㎿급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고 13일 발전소 인근에서 준공식을 열었다. (왼쪽 아홉 번째부터) 정재훈 한수원 사장, 윤경희 청송군수, 이광호 청송군의회 의장 등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 한국수력원자력(사장 정재훈, 이하 한수원)이 국내 최초로 발전용 저수지에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설했다.

한수원은 청송양수발전소 하부댐 저수지 청송호에 4.4㎿급 수상태양광발전소를 건설하고, 13일 발전소 인근에서 준공식을 열었다. 준공식에는 정재훈 한수원 사장을 비롯해 윤경희 청송군수, 이광호 청송군의회 의장, 강태욱 진영토건 부사장 등이 참석했다.

지난해 11월 착공해 올해 3월 준공한 청송양수 수상태양광발전소는 국내 최초로 발전용댐을 활용한 수상태양광 시설이다. 저수지 면적의 약 5.7%에 해당하는 2만9450m2에 태양광 모듈을 설치해 연간 5900㎿h의 친환경 청정에너지를 생산하며, 이는 청송군 2900여 가구에 공급할 수 있는 전력량이다.

수상태양광은 육상태양광보다 발전효율이 10%가량 높고, 녹조 현상을 막는 효과가 있으며, 육상태양광의 단점으로 꼽히는 환경 훼손을 최소화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특히, 청송양수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지난해 강화된 수상태양광 설비지침에 따라 친환경·고내구성 수상용 태양광 모듈을 최초로 적용해 수상환경오염에 대한 우려가 없다. 이와 더불어 환경 보전방안을 마련했고 안전하게 관리·운영하기 위해 향후 10년 이상 환경 모니터링을 할 예정이다.

또한, 한수원은 발전소 인근 망향의동산을 재정비하고, 포토존과 전망대를 설치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조성하는 등 지자체와 상생·협력 관계를 공고히 하며, 추가 유휴부지 발굴에 대한 의지를 밝혔다.

정재훈 한수원 사장은 “청송양수 수상태양광발전소는 양수발전시설에 태양광발전을 겸해 친환경, 청정에너지를 안전하게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이라며, “친환경과 안전이 핵심 키워드인 에너지전환 시대에 청송양수 수상태양광발전소가 그 모범사례”라고 말했다.

한편, 한수원은 미래성장동력을 창출하기 위해 총 20조원을 투자해 2030년까지 총 8.4GW의 재생에너지 설비를 갖출 계획이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산업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