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韓 정부도 시민사회도 반대 ‘한 목소리’
각기 보도자료·성명서 내고 일본 정부의 결정에 강한 유감 표명
정부, 국제사회와 함께 오염수 처리 전 과정 철저한 검증 추진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3일(화) 12:00    게시 : 2021년 04월 13일(화) 12:00
고바야카와 도모아키 도쿄전력 사장이 13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사진제공=연합뉴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내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에 대해 우리 정부와 시민단체가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13일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에 보관 중인 방사능 오염수를 해양으로 방출하겠다는 방침을 발표했다.

발표 이후 실제 방출 개시까지는 1년 반에서 2년 정도가 소요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국무조정실과 정부는 공동으로 보도자료를 내고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방출 결정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시했다.

정부는 일본 정부의 이번 결정은 주변국가의 안전과 해양환경에 위험을 초래할 뿐만 아니라 특히 최인접국인 우리나라와 충분한 협의 및 양해 과정없이 이뤄진 일방적 조치라고 지적했다.

정부는 일본 내부에서조차 어업인뿐만 아니라 전문가와 일반 국민도 반대의견을 높이 나타내고 있는 만큼 일본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을 강력히 촉구했다. 아울러 우리 국민의 건강에 위해를 끼칠 수 있는 어떠한 조치도 수용하지 않겠다고 밝힌 정부는 이번 결정에 대한 우리 국민의 우려와 반대 입장을 일본 정부에 분명하게 전달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에 대해서는 우리 국민의 안전과 해양환경 피해방지를 위한 구체적인 조치를 강력히 요구하겠다는 게 정부 측의 설명이다.

IAEA 등 국제사회에는 우리 정부의 우려를 전달하고 향후 일본 측 조치의 안전성 검증 정보 공유, 국제사회의 객관적 검증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특히 국내 해역에 방사능 유입 감시를 한층 강화해나가고 수입식품 방사능 검사와 함께 원산지 단속을 보다 철저하게 이행하고 점검하겠다고 전했다.

정부는 또 방사성 물질 해양확산 평가, 건강에 미치는 장단기 영향 평가 등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영향을 철저히 예측하고 분석해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대처한다는 방침이다.

IAEA 등 국제사회와 함께 오염수 처리 전 과정에 대한 철저한 검증도 추진할 예정이다.

정부뿐 아니라 시민사회 역시 일본 정부의 이 같은 결정을 비판하고 나섰다.

그린피스는 같은 날 성명서를 내고 “후쿠시마 제1 원전 부지에 저장된 방사성 오염수 약 126만t 이상을 태평양에 쏟아버리려는 일본 스가 내각의 결정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그린피스는 이번 결정이 후쿠시마 지역, 더 나아가 일본과 한국을 비롯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거주하는 사람들의 인권과 이해관계를 철저히 무시한 것이라고 꼬집었다.

장마리 그린피스 한국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오염수 방류 결정에 적극 대응하지 않으면 한국을 비롯 주변국은 돌이킬 수 없는 피해를 입게 될 것”이라고 경고하며, “한국 정부는 국제해양재판소에 잠정 조치 청구를 즉각 준비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린피스에 따르면 그린피스 일본사무소가 최근 조사를 수행한 결과 후쿠시마와 주변 지역 주민 과반수가 방사능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하는 방안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전국어업협동조합연합회 역시 해양 방류에 전면 반대한다는 뜻을 지속적으로 표출해 왔다.

스즈키 카즈에 그린피스 일본사무소 기후에너지 캠페이너는 “일본 정부는 방사성 폐기물로 태평양을 의도적으로 오염시키는 결정을 내렸다. 이는 절대 정당화할 수 없다”며 “일본 내각은 이 같은 결정을 내림으로써 방사성 오염을 묵인하고 후쿠시마와 인접 지역 주민들의 광범위한 반대와 우려를 무시했다. 그린피스는 오염수 방류 계획을 중단시키기 위해 노력하는 후쿠시마 주민과 어업 공동체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