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 성능 검증 착수
현장 성능검증을 거쳐 상용화 기반 마련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2일(월) 14:21    게시 : 2021년 04월 12일(월) 14:44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 구성도. 수많은 첨단 기술들이 집약된 모습이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국가철도공단(이사장 김한영)은 국가R&D 사업으로 개발한 차세대 한국형 열차제어시스템(KTCS-3)의 핵심기술 성능 검증에 착수했다고 12일 밝혔다.

열차제어시스템(Train Control System)이란 열차의 위치를 감지하고 열차 간격을 확보해 사고를 방지하는 기술이다.

기술은 열차 위치를 검지하는 궤도회로를 사용하지 않고 실시간 무선통신(LTE-R)으로 열차 간격을 제어하는 신호기술이다. 뿐만 아니라 인공지능(AI) 알고리즘을 활용해 정밀 자동운전도 가능하다.

공단은 2024년 말까지 시스템의 핵심기술인 차상장치와 지상장치에 대한 성능 검증을 호남고속선 등에서 완료하고 기술 규격도 마련해 상용화를 준비한다는 계획이다.

차상장치란 차량에 설치돼 열차자동운전과 제동을 담당하는 장치이며 지상장치는 선로에 설치돼 열차간격과 제어를 담당하는 장치다.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KTCS-3는 지금까지 사용하는 철도신호시스템을 완전히 뛰어넘어 4차산업기술을 철도에 적용시킨 새로운 모델”이라며 “향후 상용화되면 해외철도시장 진출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철도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