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전철업계, 배전전공 세부 과정으로 철도전공 신설 원해
전철업계 특수성 고려해야 한다는 요구에서 시작
최근 심각해진 노조 갈등도 한몫
이달 말 개최될 철도 전문위원회 귀추 주목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12일(월) 14:09    게시 : 2021년 04월 13일(화) 10:27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철도공사 중 전기공사를 책임지는 전철업계가 전차선 시공을 책임질 직종 신설을 필요로 하고 있다. 현재는 배전전공자가 시공을 수행하는데 여건상 한계가 있다는 설명이다. 다만 전공이 신설되려면 전기공사협회와의 협의를 거쳐야 하는 만큼 원만한 이견 조율에 대한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지난달 한국전기철도기술협회 주요 회원사들과 협회는 서울시 삼성동에서 업계 주요 현안을 논의하기 위한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날 전기철도공사현장의 전기공사를 시공하는 기술자에 대한 기술전공 직종 신설에 대한 필요성이 논의됐다.

업계에서 말하는 전철 관련 직종이란 27.5kV 전차선로의 시공·보수를 담당하는 기술자로서 관련 부품과 기계류, 관련 전선 등의 설치를 수행한다. 현재 전기철도설비 관련 공사는 전기공사 14개 직종 중 하나인 배전전공 기술자가 수행하고 있다.

전철시공업체들은 전철 공사가 배전 전공자들이 주로 수행하는 배전설비 공사와는 차이가 있다고 설명한다. 배전 기술자들도 관련 부품 및 기계류를 통해 시설물을 설치하고 보수하지만 그들이 주로 일하는 전주와 전차선로는 작업 환경이 근본적으로 다르다는 주장이다.

배전 전공자면 제도적으로 진입 가능한 시장임에도 실제로는 전국에서 전철현장 공사 경력이 있는 350명 내외의 기술자들만 공사를 수행 중인 게 그 증거라고 지적한다.

업계의 이러한 움직임은 과거부터 제기돼온 관련 근로자 노임의 적정성 여부 논란이 시작점이다. 여기에 최근 건설노조원들의 지속적인 파업 행위가 극심해지면서 이에 대한 대응책 마련의 결과로 풀이된다. 전철업계는 과거 국가철도공단의 조사 자료를 근거로 전철현장 근로자의 노임과 배전전공자의 시중 노임이 차이가 있다고 주장한 바 있다.

여기에 최근 신설된 건설노조 산하 전차선지부 소속 노동자들의 지속적인 파업으로 관련 업체들의 손해가 누적되면서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는 공감대가 형성됐다. 이미 노조 측이 지속적인 임금협상을 요구하고 있는 만큼 차라리 관련 직종을 신설해 노임 등 임금체계를 개편하면 협의가 한결 수월해질 거란 전략이다.

하지만 직종 신설을 위해선 아직 넘어야 할 산이 많다는 분석이다. 직종 신설은 한국전기공사협회와의 협의를 거쳐야 하는 만큼 서로 간 이견 차이를 좁혀야 하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 2018년 전기철도기술협회가 관련 전공 신설을 추진했으나 전기공사협회와의 이견을 좁히지 못했던 전력이 있다. 당시 공사협회는 철도기술협회가 제시한 노임 산정 방식이 맞지 않다고 지적하며 직종이 신설되면 기술자들이 오히려 더 낮은 임금을 받을 수 있음을 우려했다. 또 건설산업군의 직종이 전반적으로 통합돼 가는 상황에서 시대적 흐름에 역행한다는 지적도 있었다.

전철업계는 이러한 지적을 반영, 현재 운영 중인 배전전공 직종의 세부 과정으로 전철 전공을 추가하는 방안을 모색 중이다. 전기철도기술협회 관계자는 “배전전공 기술자들의 진입이 용이하도록 해당 직종의 하위 직종을 신설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기공사협회 관계자는 “이달 말 열릴 협회 산하 철도 전문위원회에서 관련 안건도 논의될 예정인 만큼 일단 결과를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