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2050 탄소중립 위한 ‘K-CCUS 추진단’ 발족…기술개발·상용화 주도
철강·시멘트·석유화학 등 주요기업, 에너지공기업, 연구기관 참여
산자부, 실증투자 확대·제도개선 등 추진…CCUS 新산업화 지원
정세영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7일(수) 11:32    게시 : 2021년 04월 07일(수) 11:35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정부가 주요기업, 에너지공기업, 연구기관과 함께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 개발과 상용화에 뜻을 모았다. CCUS 산업화를 추진해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후위기대응 신사업으로 육성한다는 복안이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는 7일 2050 탄소중립 핵심기술인 CCUS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민관 합동 K-CCUS 추진단 발족식을 개최하고 민관협력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이날 발족한 민관 합동 K-CCUS 추진단은 민관 협력의 구심점이자 CCUS 확산의 컨트롤 타워 역할을 맡을 예정이다.

K-CCUS 추진단에는 철강·시멘트·석유화학 등 50여개 주요기업, 석유공사·발전5사·가스안전공사 등 10개 에너지공기업, 15개 연구기관과 20여개 대학 등 총 80여개 기관이 광범위하게 참여한다. K-CCUS 추진단은 업계의 기술개발·정책 수요 발굴뿐 아니라 CCUS 성과 확산과 산업 생태계 활성화 방안 등을 마련해 정부에 제안할 예정이다.

한편 정부는 이날 ‘CCUS 추진현황 및 계획’ 발표를 통해 CCUS를 신산업으로 육성하고 초기단계에 있는 글로벌 기후위기대응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개발된 기술에 대한 실증 투자를 확대해 2025년까지 포집·저장·활용 등 분야별로 상용화가 가능한 기술 확보에 나선다. 포집·저장기술은 중대규모 실증사업을 단계적으로 추진하고, 활용기술은 조기 실증·상용화 기술에 R&D를 집중 투자할 방침이다.

또 CCUS 산업기반 마련과 제도개선도 추진한다. 정부는 여수에 구축 중인 ‘CCU 사업화 지원센터’를 통해 수요자 맞춤형 비즈니스모델을 개발하고, CCUS 스타트업 및 혁신 기업을 육성한다. CCUS 기술 개발과 기업 육성 등 산업 기반 조성 방안을 담은 법안 제정에 착수해 CCUS 확산의 제도적 기반을 마련할 예정이다.

이호현 산자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CCUS 기술로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CCUS 산업을 글로벌 경쟁력을 갖춘 기후대응 신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서는 민관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추진단을 중심으로 민관 협업 사례를 만들어 CCUS 신산업의 조기 활성화를 위해 노력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