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화건설, 친환경 사업으로 미래 성장동력으로 확보
2030년까지 국내 최고수준 육‧해상 풍력사업 디벨로퍼로 도약하겠다 포부 밝혀
7290억 규모 대전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등 대규모 환경융복합 사업 추진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4월 07일(수) 10:22    게시 : 2021년 04월 07일(수) 15:11
한화건설이 건설한 제주 수망 풍력발전단지의 모습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한화건설(대표이사 최광호)이 친환경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고 ‘그린 디벨로퍼’로 도약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풍력발전사업과 수처리 분야 등 환경사업에서 단순 시공사를 넘어 국내 톱 티어(Top-tier)의 개발회사를 목표로 역량을 강화할 방침이다.

한화건설은 지난 2013년부터 추진해 왔던 풍력발전사업을 확대하기 위해 작년 말 대표이사 직속의 풍력사업실을 신설하고 전문 인력을 충원해온 바 있다. 풍력발전사업은 입지선정, 풍황조사부터 시작해 실제 착공까지 많은 시간이 필요하므로 장기적인 투자가 필요한 분야다.

구체적으로 작년에 76MW급 영양 풍력 발전단지(3.45MW급 22기)와 25MW급 제주 수망 풍력 발전단지(3.6MW급 7기)를 준공했다. 또 90MW급 양양 수리 풍력 발전단지를 비롯해 영천, 영월 등에 총 100MW 규모의 풍력 발전단지 조성 사업도 추진중이다.

해상 사업도

한화건설은 육상 뿐만 아니라 해상으로도 사업영역을 넓혀 나가고 있다. 총 사업비 2조원 이상이 투입되는 신안 우이 해상풍력 사업(400MW급) 개발을 주관하고 있으며, 다수의 신규 해상풍력발전단지 개발을 위해 풍황 조사에 착수했다. 국내 풍력발전시장은 과거 발전공기업과 민간발전회사가 주가 되어 추진하던 시장에서 최근 유럽과 미국 등의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전문기업(오스테드, GIG, CIP 등)의 국내 시장 진출이 증가하는 추세다.

한화건설은 기존의 풍력사업 EPC(설계, 조달, 시공 일괄) 수행 경험을 바탕으로 개발과 운영, 투자까지 주관하는 풍력사업 포트폴리오의 다각화를 추진한다는 설명이다. 특히 아직 국내에서 추진 사례가 드물고 높은 기술력을 요구하는 대규모 해상풍력 사업에 선제적으로 뛰어들어 해당 시장을 선점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바탕으로 2030년까지 육해상을 통틀어 총 2GW(2000MW) 규모 이상의 풍력사업을 개발하겠다는 설명이다.

수처리 사업에서도 외형을 늘린다는 포부다. 지난 1월 총 사업비 7290억원 규모의 대전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민간투자사업의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바 있다. 해당 사업은 대전 유성구 원촌동 일대 하수처리장, 대덕구 오정동 분뇨처리장 등을 유성구 금고동 자원순환단지 인근으로 통합 이전하는 사업이다.

이와함께 지난 2019년에 수주한 총 사업비 1969억원 규모 천안 하수처리장 시설현대화 사업을 추진중이다.

최광호 한화건설 대표이사는 “앞으로 다가오는 탄소제로시대를 선도하기 위해 친환경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으로 삼아 이에 대한 종합 솔루션을 제공하는 ‘그린 디벨로퍼’로 도약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건설·SOC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