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백신 급한 베네수엘라, ‘석유↔백신 맞교환’ 제안
주요 수출원 석유산업 쇠퇴로 백신 확보 어려워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31일(수) 11:29    게시 : 2021년 04월 01일(목) 10:08
베네수엘라 시민들이 코로나19 백신을 접종받고 있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코로나19 백신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베네수엘라 정부가 자국 석유와 백신을 교환하는 방법을 제안했다.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베네수엘라 국영방송에 출연한 니콜라스 마두로 베네수엘라 대통령은 “베네수엘라는 유조선이 있고, 우리 석유를 사겠다는 고객도 있다”며 “석유와 백신을 바꿀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다만 거래 국가와 거래 방식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은 하지 않았다.

베네수엘라는 원유 매장량 세계1위를 자랑하는 석유 대국이지만 국가 경영난으로 경제 상황이 크게 악화된 상태다.

여기에 미국 정부가 국영 석유기업을 제재하고 있는 상태라 원유 수출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주요 수출원인 석유 산업이 쇠퇴하면서 백신 확보도 쉽지 않다.

국제 백신 공동구매·배분 프로젝트인 ‘코백스’(COVAX)에 참여하기로 했지만 이마저도 여의치 않다. 해외에 묶여있는 베네수엘라 정부의 자금 활용안을 놓고 마두로 정권과 야권이 충돌하고 있기 때문이다.

베네수엘라는 지난달부터 우방인 러시아, 중국으로부터 조달받은 백신으로 접종을 진행하고 있다.

물량이 충분하지 않은 상황에서 마두로 정부는 코백스 측에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은 받지 않겠다고 통보한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브라질 국경 지역을 중심으로 베네수엘라의 코로나19 상황은 최근 더 악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베네수엘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5만6000여 명, 사망자는 1565명으로 알려졌지만 야권과 시민단체는 정부의 공식통계가 실제보다 축소돼 발표된 것이라고 주장하는 상태다.

한편 야권 지도자인 후안 과이도 임시 대통령도 지난달 27일 코로나19 확진 사실을 알렸다.

그는 트위터에 “베네수엘라엔 당장 백신이 필요하다. 하루하루 늦어질수록 목숨을 더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드뉴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