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원자력연구원, 시민주도형 원자력 안전 감시체계 힘보탠다
대전원자력안전시민참여위원회와 MOU 체결
윤대원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25일(목) 14:55    게시 : 2021년 03월 25일(목) 14:55
양 기관 관계자들이 MOU 체결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원자력연구원이 대전시와 손을 잡고 ‘지역사회 맞춤형 원자력안전감시’를 위한 소통·협력의 새로운 기틀을 마련한다.

25일 한국원자력연구원(원장 박원석)은 본관동에서 대전원자력안전 시민참여위원회(위원장 유덕순)와 상호협력협약을 체결하고, 참여위의 원자력시설안전 상시감시활동에 필요한 분석기술 공유 및 안전정보 제공 등을 약속했다.

이달 중순 발족한 참여위는 지역사회를 대표하는 시민 및 환경단체, 산·학·연 전문가, 지자체(대전시·유성구) 및 시·구의회 등으로 구성된 대전시 산하 비영리단체다. 연구원을 비롯해 원자력 주요 기관이 모여 있는 대전시의 원자력안전을 시민의 눈높이에서 상시 감시하는 ‘시민주도형 안전감시기구’라는 게 원자력연구원 측의 설명이다.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참여위는 연구원이 올해부터 정부출연금으로 새롭게 추진 중인 ‘원자력안전 시민참여형 소통 체계 구축 및 운영’ 사업에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하게 됐다.

이를 토대로 현재 운영 중인 원자력시설 시민안전소통센터의 핵심 기능인 ‘시민주도형 원자력시설 상시안전감시’의 활동 영역을 보다 전문적으로 확대·개척할 예정이다.

MOU에는 ▲원자력안전 시민참여형 소통체계 구축 및 운영을 위한 공동연구 ▲원자력시설에 대한 상시 안전점검 및 소통 시스템 구축 ▲원자력시설 및 주변지역 환경방사선 측정 및 공개 ▲지역사회와 상생·협력을 위한 프로그램 및 협의체 운영 ▲원자력안전문화 확산 프로그램 운영 ▲기타 협약의 목적달성에 필요한 협력 사항 등 6개 협력분야에 대해 장비 공동 활용 및 정보교류 등 효과적인 공동연구를 위한 양 기관의 세부 협력방안이 담겨있다.

양 기관은 MOU에 기초해 분야별 추진체계를 이원화한다.

참여위는 환경감시센터의 운영인력 채용 등 실무감시조직 구성 전반과 환경방사선측정, 채취시료 분석의뢰 등 주요 감시프로그램의 기획·운영을 독자적으로 수행함으로써 감시활동의 자율성을 확보했다.

연구원은 감시를 제외한 지역사회 소통 및 협력 업무를 전담하여 원자력안전에 대한 시민과의 투명한 교류에 힘쓴다.

MOU 체결식에서 박원석 원자력연구원 원장은 “대전시민을 대표하는 참여위의 협력기관이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며 “연구원은 지역사회 원자력안전 확립 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대전시민의 다양한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유덕순 참여위 위원장은 “참여위는 대전시민의 안전 대변인으로서 객관적이고 다양한 감시활동을 통해 원전 지역과 차별화된 대전형 원자력안전 감시기구로 자리매김하고자 한다”며 “새로운 지역사회 안전문화 창출을 위한 협치의 기틀을 다지는데 연구원의 적극적인 협력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윤대원 기자 ydw@electimes.com        윤대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