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포스코건설, 층간소음 해결 위한 전문가 TFT 운영
소음·진동·재료·구조 분야의 석박사급 전문가 16명으로 구성
하이브리드형 특화 바닥구조 기술 연내 상용화 목표 … 리모델링에서도 확실한 경쟁력 확보계획
나지운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18일(목) 09:29    게시 : 2021년 03월 18일(목) 09:35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포스코건설은 사회적 문제로 확산되고 있는 층간소음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관련 분야 전문가들로 이뤄진 TFT(Task Force Team)를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포스코건설 층간소음 해결 TFT는 소음·진동·재료·구조 등 분야의 석·박사급 전문인력 16명으로 구성됐다.

TFT는 층간소음 저감을 위한 소재 개발은 물론 설계와 시공기술 전반을 개발해 이른 시일 내 현장에 적용할 방침이다. 특히 고성능 모르타르과 복합 완충재 등을 활용해 중량충격음을 획기적으로 저감시키는 하이브리드형 강성보강 특화 바닥구조 기술은 올해 중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TFT를 통해 리모델링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노후 주택을 리모델링할 때 신축 주택보다 바닥 두께가 얇아 층간소음에 취약한 데다 층고제한으로 두꺼운 소음저감 소재 사용도 어려운데 이러한 악조건을 극복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주거의 본질에 집중하는 포스코건설 더샵의 철학이 담긴 살기 좋은 집을 짓기 위해 연구개발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나지운 기자 abc@electimes.com        나지운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건설·SOC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