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LH 고위 간부 스스로 투신...“국민께 죄송”
윤정일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12일(금) 17:25    게시 : 2021년 03월 12일(금) 17:25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3기 신도시 지역을 대상으로 한 투기 의혹으로 LH에 대한 국민적 공분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LH의 고위 간부가 12일 투신하는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LH 전북본부장을 지낸 A(56)씨는 이날 오전 9시 40분께 경기도 성남시 분당의 한 아파트에서 투신했다.

지나가는 시민에 의해 발견된 A씨는 즉각 분당 서울대병원으로 이송됐으나 끝내 숨졌다.

그는 '전북에서 본부장으로 근무할 때 바람직하지 않은 일을 했다. 괴롭다. 국민에게 죄송하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긴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정년이 1년 남은 고위 간부로, 현재도 LH 소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LH 사장을 지낸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12일 사의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 129, 생명의 전화 ☎ 1588-9191, 청소년 전화 ☎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어플,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윤정일 기자 yunji@electimes.com        윤정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건설·SOC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