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국제유가, 美 원유재고 증가 가능성 부담 1.6% 하락
정세영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10일(수) 09:19    게시 : 2021년 03월 11일(목) 14:04
미국 텍사스주 유전지대 퍼미안 분지의 시추시설. 제공: 연합뉴스
[전기신문 정세영 기자] 국제유가가 미국의 원유재고 증가 가능성과 달러화 강세 등으로 하락했다.

9일 뉴욕상업거래소에서 4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배럴당 1.04달러(1.6%) 하락한 64.01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원유시장 참가자들은 미국 주간 원유재고 지표와 달러화 흐름 등을 주시했다.

지난주 OPEC+(석유수출국기구 및 러시아 등 주요 산유국 모임)의 깜짝 산유량 동결로 큰 폭 오른 유가가 이번 주는 상승 폭을 줄이는 흐름이다.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이 다음날 발표할 지난주 원유 재고가 증가세를 이어갔을 것으로 예상돼 유가에 하락 압력을 가했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지난주 발표된 미국 원유 재고는 사상 최대 폭인 약 2160만 배럴 폭증했다. 한파 피해로 정유 시설이 제대로 가동되지 못한 영향을 받았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플래츠에 따르면 전문가들은 이번 주 발표될 재고도 270만 배럴 늘었을 것으로 예상했다. 정유 설비의 정상화에 시간이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달러화가 최근 강세 추세인 점도 유가에는 부정적이다.

주요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인덱스는 이날 다소 반락하긴 했지만, 92선 부근을 유지했다. 이달 초에는 90선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달러도 강세 흐름을 나타내는 중이다.

미국의 1조9000억 달러 부양책에 따른 경제 회복 기대가 강하지만, 유가에 상당 부분 반영된 만큼 추가적인 영향은 제한될 것으로 관측된다.

원유시장 전문가들은 급등 이후 일정 기간 조정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진단했다.

프라이스 퓨처 그룹의 필 플린 연구원은 "정유설비가 아직 폐쇄된 상태이기 때문에 미국 원유재고가 또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런 우려가 시장을 다소 둔화시켰다"면서 "믿을 수 없는 랠리가 있었고, 조정이 필요한 시점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정세영 기자 cschung@electimes.com        정세영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드뉴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