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중국, 2025년까지 신에너지 비중 20%로 늘린다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10일(수) 09:11    게시 : 2021년 03월 11일(목) 14:04
중국이 제시한 신에너지 기지 배치 계획도. 제공:연합뉴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중국이 2025년까지 비화석 에너지 사용 비중을 현재의 15% 수준에서 20%로 크게 끌어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중국 정부는 5일 공개한 ‘14차 5개년 계획 및 2035년까지의 장기 목표 강요’ 초안(이하 초안)에서 2025년까지 비화석 에너지 비중을 ‘20%가량’으로 높인다고 밝혔다.

시장 조사업체 IHS마켓에 따르면 중국은 5개년 경제계획을 내놓을 때마다 비화석 에너지 사용 비중을 3∼4%P씩 높여왔다는 점에서 올해 목표는 예년보다 공격적인 것으로 평가된다.

지난해 9월 유엔총회 연설에서 시 주석은 자국 탄소 배출량이 2030년까지 정점을 찍고 내려 2060년에는 탄소 중립을 실현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중국은 세계 최대 온실가스 배출국이다. 따라서 국제사회에서는 중국이 경제 청사진을 제시할 이번 전인대 전체회의를 통해 어떠한 구체적 ‘액션 플랜’을 내놓을지에 관심이 쏠렸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비화석 에너지 사용 비중을 크게 높이기 위해 풍력·태양광 발전을 발전시키는 데 더욱 힘을 기울일 것이라 관측한다.

덴마크 에너지 컨설턴트 올레 오드가드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2020년 중국의 (에너지) 공급에서 풍력과 태양광이 차지하는 비중은 대략 9%였는데 현재의 정책대로라면 2030년엔 비중이 18%까지 높아질 수 있다”고 전망했다.

그는 “오늘날 수력 발전이 신재생 에너지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지만, 미래에 더 개발되기는 어려워 다른 재생 에너지 비중이 커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국무원은 초안의 신재생 에너지 공급 확대를 다룬 부분에서 풍력과 태양광을 가장 먼저 언급했다. 그러면서 풍력과 태양광 에너지 생산을 ‘대폭 증가’시킬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서북부 지역 8곳에 태양광·풍력·수력 발전 시설을 결집한 초대형 청정에너지 클러스터(기지)를 조성하는 내용을 포함했다.

반면에 원자력 발전을 언급하는 부분에서는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추진한다’는 표현을 써 대조를 이뤘다.

베이징의 에너지 전문가인 마쥔도 원자력 발전의 잠재적 위험과 손실이 신재생 에너지보다 높을 수 있어 정부가 태양광이나 풍력 에너지 개발에 더욱 큰 노력을 기울일 것으로 예상된다는 의견을 말했다.

전문가들은 중국의 빠른 신에너지 전환 움직임이 미중 전략 경쟁 차원의 큰 그림에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말한다.

미국이 파리 기후협약에서 탈퇴했을 때 시 주석이 탄소 중립 목표를 들고나온 것을 두고 중국이 기후변화 같은 세계적 문제 해결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명분을 앞세워 미국의 빈자리를 대체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낸 것으로 보는 이들이 적지 않다.

지만수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중국은 탄소중립 이슈를 자국 리더십 강화에 활용하려고 하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선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실제 집행 의지가 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드뉴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