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스크시선) 신임 전등조합 이사장에게 거는 기대
작성 : 2021년 03월 03일(수) 09:59
게시 : 2021년 03월 04일(목) 13:09
가+가-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지난 1965년 도입된 단체수의계약제도는 정부(옛 중소기업청장)가 지정하고 공고하는 물품을 정부, 지방자치단체, 정부 투자 기관에서 구매할 때 관련 중소기업협동조합과 수의 계약을 체결해 조달하는 중기지원 정책이었다.

그러나 이 제도는 ‘중소기업 제품의 안정적 판로확보’라는 도입취지와 달리 조합과 수의계약이 가능하다는 점 때문에 조합 이사장과 그 주변의 조합원들만 물량을 독식하는 부작용이 나타났다.

조합 이사장 선거가 열리는 해가 되면 여러 명의 후보들이 난립하고, 투서, 고소·고발 등이 난무하는 아수라장이 연출되는 것도 그런 이유에서다.

결국 단체수계 제도는 소수 기업에 의한 시장독점과 경쟁력 약화, 물품 배정 과정의 비리와 잡음 등 여러 부작용만 남긴 채 2007년 폐지됐다.

조명 관련 조합들도 그 혼돈의 시절을 함께 겪었다.

조명공업협동조합, 전등기구LED산업협동조합 등 국내 조명업계를 대표하는 이들 조합들도 한때 단체수계의 혜택으로 자산과 인원을 크게 늘려 남부럽지 않은 시절을 보냈다. 그러나 단체수계가 폐지되면서 이들의 영향력은 급속도로 위축됐다. 업계에서 차지하는 위상도 예전만 못한 게 현실이다.

그 때문인지 조합 이사장 임기가 끝나면 후임자를 찾기도 쉽지 않다. 조합 이사장을 맡아봤자 본인에게 돌아오는 실익이 없는데, 누구 힘든 자리를 수락하겠나.

이런 상황에서 최근 전등기구LED산업협동조합의 새 이사장으로 김복덕 소룩스 대표가 나섰다. 그는 기자에게 15년 전에 조합원들에게 했던 약속을 지키기 위해 이사장을 맡기로 결심했다고 했다.

김 이사장은 단체수계 폐지 문제로 조합의 존폐위기까지 거론되던 2006년 2월 제12대 전등기구조합 이사장 선거에 출마해 결선투표까지 가는 접전 끝에 아쉽게 2위로 낙선한 바 있다.

2006년 당시 그는 “이사장 선거는 회원사의 대표 심부름꾼을 뽑는 자리다. 회원사가 우러러 볼 인물, 떠받들어줄 사람을 선출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면서 “조합은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죽느냐, 사느냐의 기로다. 개혁을 역동적으로 펼쳐야 할 때다. 그래야 조합이 산다”고 주장하면서 선거에 뛰어들었다.

출마의 변을 곱씹어 보면 2006년이나 지금이나 조합 상황, 그리고 조명산업의 암울한 미래는 똑같다고 김 이사장은 느끼는 듯하다.

그는 지난 2월 25일 신임 이사장에 선출된 총회 자리에서 정부의 각종 입법·인증규제에 대한 조직적 대응, 그리고 조합의 새 보금자리가 될 신규사옥 마련과 조합 상호 개선을 언급했다.

이는 안정적인 조합 운영을 위해 재정여건을 마련하는 한편 조합원들에게 영향을 미치는 각종 이슈에 적극 대응해 조합이 실제적인 변화를 이끌어내는 중심에 서겠다는 포석으로 읽힌다.

김 이사장의 조명산업에 대한 애정, 그리고 조명기업 소룩스의 상장을 주도했던 강력한 리더십이 앞으로 전등조합 운영에 어떻게 반영될지 주목되고 있다.

단체수계 폐지 이후 사라진 중소기업협동조합의 존재감이 다시 회복되는 놀라운 사건을 전등기구조합에서 볼 수 있기를 희망한다.

윤정일 기자 기사 더보기

yunji@electimes.com

데스크시선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데스크 시선) 호반의 새 가족 대한전선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나이가 지긋한 분들은 아직도 변압기하면 ‘효성’을 떠올린다. 1970년대 후…

    #데스크시선
  2. 2
    (데스크시선) 공매도 헛발질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2021년 2월, 서울 시내에는 ‘나는 공매도가 싫어요’, ‘공매도 폐지’…

    #데스크시선
  3. 3
    (데스크시선)막장드라마 펜트하우스 속 오페라 ‘극소수의 놀이터’

    지난 10월 종영한 드라마 ‘브람스를 좋아하세요?’가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를 전공하는 음대생들의 사랑과 …

    #데스크시선
  4. 4
    (데스크시선) 문재인 정부의 에너지정책은 실패했다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최근 저녁을 같이 한 산업통상자원부 공무원의 발언은 그야말로 충격적이었다. 지금 산…

    #데스크시선
  5. 5
    (데스크시선) PDR을 아시나요

    ○…주식의 밸류에이션을 평가하는 클래식 스탯으로는 단연 주가수익비율(PER)과 주당순자산비율(PBR)이 꼽힌…

    #데스크시선
  6. 6
    (데스크시선) ‘포스트 코로나’ 인플레이션에 대비해야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전 세계적으로 백신 접종이 시작됨에 따라 ‘코로나19 종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

    #데스크시선
  7. 7
    (데스크시선) 재생에너지 출력제어 원칙 명확히 세워야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제주도에 이어 육지에서도 태양광, 풍력 등 재생에너지의 출력을 제한하는 사례가 발생했…

    #데스크시선
  8. 8
    (데스크 시선) 석탄발전 이제는 아름다운 이별을 준비할 때다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모든 일에는 흥망성쇠와 전성기가 있다. 석탄은 1960, 70년대 우리나라의 산업 …

    #데스크시선
  9. 9
    (데스크시선) 고착화되는 코로나 디바이드(Corona Divide)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코로나 디바이드(Corona Divide)는 코로나19 사태로 사회 양극화가 심해지…

    #데스크시선
  10. 10
    (데스크시선) 텍사스 정전 2030년 우리에게도 일어날 수 있다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지난 2월 16일 발생한 미국 텍사스 정전 원인을 두고 미국뿐만 아니라 우리나라에서도…

    #데스크시선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