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박상혁의원, “이번 설 고속도로 통행량 14% 감소, 전년대비 고속도로 통행료 74.8%, 휴게소 매출 38.4% 수준”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14일(일) 20:21    게시 : 2021년 02월 14일(일) 20:23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코로나19의 확산 여파로 이번 설 연휴 고속도로 통행량이 지난해 설 연휴보다 14%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속도로 휴게소 실내매장 내 식사가 금지되면서 휴게소 매출은 62%가량 급감했다.

14일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한국도로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이번 설 특별교통대책기간(2.10∼14) 중 10일부터 13일까지 나흘간 고속도로 이용 차량은 1천729만대로 집계됐다.

일평균 통행량은 432만대로, 지난해 설 같은 기간(1.23∼26, 503만대)보다 14.1% 감소했다.

날짜별로는 연휴 시작 하루 전인 이달 10일 고속도로 이용 차량이 488만대로 가장 많았다. 이어 설 당일인 12일(442만대), 설 다음 날인 13일(411만대), 설 하루 전인 11일(388만대) 순으로, 연휴 첫 날을 제외한 나머지 연휴기간 동안 고속도로를 이용한 차량의 수치는 작년보다 감소한 것으로 드러났다.

또한, 이번 설 연휴 중 11∼13일 사흘간 징수한 고속도로 통행료는 351억 원으로, 작년 설 연휴 사흘간 통행료 면제금액(469억 원)의 74.8% 수준에 달했다. 정부는 그동안 명절 때마다 통행료를 면제해왔으나 코로나19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추석에 이어 이번 설에도 통행료를 정상 부과했다.

또, 10일부터 13일까지 일평균 휴게소 매출액은 35억 원으로, 작년 설 같은 기간(92억 원)보다 61.6% 급감했다. 동해안 등 주요관광지의 통행량도 작년 대비 7.1% 감소했다. 이번 연휴기간에는 도로공사가 관리하는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 내 실내 좌석 운영은 금지됐고, 테이크아웃 판매만 허용됐다.

박상혁 의원은 “코로나19의 방역을 위해 국민들의 참여로 통행량이 줄었지만 정부의 예상보다는 적은 수준이었다”며, “고속도로 휴게소 매출의 급감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입점 업체를 위한 코로나19 지원책 개선에 다방면으로 힘쓰겠다”고 강조했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국토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