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국토부, 제작결함 타워크레인 건설현장서 퇴출하기로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10일(수) 11:48    게시 : 2021년 02월 13일(토) 22:02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제작결함이 있는 타워크레인이 건설현장서 퇴출된다.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는 지난해 소형 타워크레인 특별점검 결과 사고발생장비 중 타워크레인 12개 기종 369대에서 안전기준 부적합 등 제작결함이 발견됐다고 밝혔다. 이에 등록말소 또는 시정조치를 실시하고 추가적으로 해당 타워크레인에 대해 판매중지를 실시하기로 했다.

안전기준을 위반한 3개 기종 120대는 등록말소 조치하여 사용이 불가하도록 하고, 안전기준에는 적합하지만 형식도서와 실물이 상이하거나 신고서류가 부실한 9개 기종 249대는 시정조치(리콜) 명령을 부과한다.

제작결함이 발견된 12개 기종 369대 모두는 더 이상 판매하지 못하도록 판매중지 명령도 부과한다.

이번 조치는 지난해 2월부터 7월까지 5개월간 관련기관 합동으로 실시한 소형타워크레인 특별 점검결과다.

제작결함이 추정되는 장비와 사고발생 장비의 사고조사 과정에서 결함이 의심되는 장비에 대해 한국교통안전공단에서 제작결함조사를 실시하고, 건설기계 제작결함 심사평가위원회 심의를 거쳐 확정된 사항이다.

국토교통부 건설산업과 김광림 과장은 “이번 조치로 타워크레인의 사고 예방을 통한 건설현장의 안전성 확보가 기대된다”면서 “안전에 관한 한 관용이 있을 수 없고 앞으로도 국토교통부는 건설현장과 건설기계의 안전을 저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국토정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