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2050 탄소중립' 덴마크, 세계 최초 인공 에너지섬 만든다
최근주 기자    작성 : 2021년 02월 08일(월) 09:28    게시 : 2021년 02월 09일(화) 13:26
2033년 완공 예정인 덴마크 인공 에너지 섬 모형. 제공:덴마크 에너지부 홈페이지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고 밝힌 덴마크가 풍력발전으로 300만 가구에 전력을 공급하는 세계 최초의 인공 에너지 섬을 바다 한가운데 띄운다.

4일(현지시간) 영국 BBC 방송에 따르면 덴마크 의회는 육지에서 80km 떨어진 바다 위에 1만1150㎥에 달하는 에너지 섬을 2033년까지 만들기로 합의했다.

이 섬은 축구 경기장 16개에 달하는 크기로 계획되었으며 풍력발전기 200대가 들어설 예정이다.

이를 위해 투입될 예산은 340억달러(약 38조1340억원)로 덴마크 역사상 가장 큰 건축사업이 될 전망이다.

이 에너지 섬은 덴마크뿐만 아니라 영국, 독일, 네덜란드 등 이웃 국가의 수요도 충족할 수 있으며, 해상 운송, 항공 등 산업에도 전력을 공급할 수 있다고 BBC는 전했다.

야곱 요스테가드 덴마크 공과대 교수는 “아주 큰 사업이며 덴마크 풍력발전 산업이 큰 발걸음을 내딛는 것”이라면서 “처음에는 육지에, 그 후에는 해안가에, 이제는 에너지 섬으로 옮겨가고 있다. 덴마크가 이 분야에서의 선구적 입지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덴마크는 1990년에 기후변화 대응 정책을 발표해 2030년까지 온실가스를 70% 줄이고 205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현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북해에서의 석유·가스의 탐사·추출·생산을 2050년까지 중단하겠다고도 선언했다.

일각에선 예정된 시점까지의 완공 가능성을 두고 회의적인 입장을 보이지만 의회 내부 상당수는 이를 실현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 에너지 섬의 위치 등 구체적인 정보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으나, 한 현지 매체는 덴마크 관련 부처가 지난해 유틀란트반도의 서쪽에 있는 깊이 26~27m 지점을 점찍어뒀다고 보도했다.

앞서 덴마크는 발트해의 보른홀름섬을 에너지 섬으로 지정해 독일, 벨기에, 네덜란드 등에 전력을 공급하는 허브로 만들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주 기자 ckj114@electimes.com        최근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드뉴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