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2020 시험인증기관) KCL, ‘e-모빌리티·이차전지’ 신사업 확대로 차별화
e-모빌리티 제품설계부터 평가까지 제공, 전기차 실도로 주행 조건서 시험도
이차전지분야 화재 안전성 시험평가 개발에도 나서
강수진 기자    작성 : 2020년 12월 08일(화) 17:26    게시 : 2020년 12월 10일(목) 18:49
KCL은 지난 5월 ‘e-모빌리티 기업지원센터 구축 지원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됐다.사진은 e-모빌리티 기업지원센터 조감도.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원장 윤갑석・사진, 이하 KCL)은 올해 신사업 투자를 확대해 기관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모빌리티 분야에 기업들의 적극적인 사업 진출을 위한 교두보를 마련했다.

지난 5월 ‘e-모빌리티 기업지원센터 구축 지원사업’의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것이다. 이어 8월 강원도-횡성군-도로교통공단-강원테크노파크와 e-모빌리티 기업지원센터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사업수행을 위한 첫 삽을 떴다.

이로써 KCL은 강원도에 26만3202㎡(8만 평)규모의 e-모빌리티 기업지원센터(지하 1층, 지상 3층)와 e-모빌리티 실증주행시험장을 구축할 예정이다.

이유리 KCL 홍보실장은 ”이번 사업을 통해 e-모빌리티에 특화된 기술·개발 및 시험·인증을 연계 지원하고, 도내 기구축 연구시설장비 연계를 통한 맞춤형 설계제작을 도와 기존 시험·인증기관과는 차별화를 두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를 위해 e-모빌리티 관련 기업들이 제품 설계, 제작, 시험, 평가를 할 수 있도록 배터리 안정성 시험장비와 실차 전자파 적합성 시험장비 등을 마련할 예정이다.

또 전기차 실증 시험을 위한 e-모빌리티 실증주행시험장은 고속주행도로, 도심생활로, 굴곡주행도로, 등판로 등 다양한 주행 조건을 갖추게 된다. 여기에 가드레일, 방음벽 등 도로 주변 시설물까지 재현해 실도로 조건에서 전기차 시험이 가능하다.

KCL은 이번 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되면 시험인증서비스뿐만 아니라 강원형 일자리 창출과 세계적으로 5년 이내 75조원 규모로 커질 e-모빌리티 시장에서 KCL이 큰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신성장 동력으로 주목받고 있는 이차전지 사업도 강화하고 있다.

KCL은 지난 8월 수주한 ‘대용량 이차전지 화재안전성 시험평가 기술개발 및 검증센터 구축사업‘을 추진하며 ESS 화재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는 시험평가법을 개발 중이다.

이유리 홍보실장은 “이 사업은 이차전지 화재안전성 시험평가기술을 개발하고 국제표준에 부합하는 인증센터를 구축하는 것”으로 “2022년 3월까지 총 20개월이 소요될 예정이며, 국내외 9개 연구기관 600여명의 연구원이 참여한다”고 전했다.


강수진 기자 sjkang17@electimes.com        강수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시험인증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