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KIST, 일본 앞지를 새로운 청색광 반도체 기술 개발
일본 독점 반도체 시장, 트렌드 바뀌나
요오드화구리 사용한 반도체 신기술, 가격과 효율 모두 우수
안상민 기자    작성 : 2020년 03월 09일(월) 16:30    게시 : 2020년 03월 09일(월) 17:10
한국과학기술원(KIST, 원장 이병권)이 페타룩스(대표 안도열)와 공동연구를 통해 기존 청색광 LED반도체에 사용했던 질화갈륨을 대체할 새로운 반도체 기술개발에 성공했다.

한구과학기술원 차세대반도체연구소 연구팀은 구리, 요오드를 합성한 요오드화구리 1-7족 화합물 반도체를 소재로 사용해 고효율로 청색광을 발광하는 소자 기술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요오드화구리 반도체는 저렴한 실리콘 기판에 적은 결함으로 성장이 가능해 현재 상용화돼있는 대면적 실리콘 기판을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 요오드화구리 박막 성장온도가 실리콘 기반 CMOS소자 공정에 사용되는 온도(300도 이하)와 유사해 열화 없이 요오드화구리 박막을 증착할 수 있다.

요오드화구리 반도체는 질화갈륨 기반 소자에 비해 10배 이상 밝고, 더 높은 광전효율 특성을 보인다. 장기적으로 소자 안정성도 우수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번 신기술은 미국을 포함한 국내외 10여개에서 특허를 획득했으며 지속적인 성능개선 연구를 통해 상용화될 예정이다.

한국과학기술원 장준연 소장은 “새로운 LED기술은 일본이 독점하고 있는 질화갈륨을 대체할 새로운 발광반도체용 소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의 지원으로 진행됐으며, 페타룩스는 연구개발비를 투자해 공동연구를 수행했다.


안상민 기자 tkdals0914@electimes.com        안상민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기기술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5월
1
2345678
9101112131415
16171819202122
23242526272829
30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