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가스기술公, 행정부장관에 수소전주기센터 구축현황 보고
윤병효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4일(금) 17:43    게시 : 2021년 05월 14일(금) 17:48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오른쪽 2번째)이 13일 한국가스기술공사가 구축 중인 대전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정성 지원센터 현장을 방문해 설명을 듣고 있다.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한국가스기술공사는 13일 대전 수소산업 전주기제품 안정성 지원센터 현장을 방문한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에게 사업개요, 추진현황 등을 설명했다고 밝혔다. 지원센터는 가스기술공사가 주도적으로 구축 중이다.

전 장관의 현장 방문은 정부가 2050년 탄소중립(Net-zero) 사회로의 전환 달성을 목표로 수소 등 신재생에너지의 시장규모를 확대하고자 2020년 7월 발표한 한국판 뉴딜정책에 발맞춰 대전시에서 추진하고 있는 그린뉴딜 사업인 수소전주기센터의 진행 상황을 직접 확인하고 관계자를 격려하기 위해 이뤄졌다.

이 자리에서 전 장관은 대전지역 내 에너지 공기업인 가스기술공사가 앞장서 수소전주기부품의 안전성과 신뢰성을 평가·지원하는 센터 운영을 통해 국가 수소산업 발전에 기여해 줄 것을 당부하며, 정부도 그린뉴딜 성과를 성공적으로 달성할 수 있도록 다방면으로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고영태 가스기술공사 사장은 “2022년부터 수소전주기센터를 안정적으로 운영 할 수 있도록 구축단계에서부터 설계, 품질관리 등을 철저히 하고, 국내 수소관련 기업들을 대상으로 수소부품의 원스톱 시험·평가·지원창구로서의 역할을 다해 수소경제 활성화에 이바지하겠다”고 밝혔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