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파도로 전기 만드는 인진, 산업은행 40억 투자 유치
파력발전 기술 인정받아, SK이노 소셜벤처 육성
2023년 기업공개 목표 하나금융 주관사 선정
윤병효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3일(목) 08:34    게시 : 2021년 05월 13일(목) 08:34
파력으로 전기를 만드는 소셜벤처 인진의 성용준 대표.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파력발전 시스템을 개발한 소셜벤처 인진(대표 성용준)은 KDB산업은행으로부터 기술력과 성장 가능성을 인정받아 4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받았다고 밝혔다.

파력발전은 전 세계적으로 태양광, 풍력에 이은 차세대 청정에너지원으로 주목 받고 있다. 인진은 발전부를 원해에 설치해 송전케이블 등 큰 비용이 소요되는 기존 파력 발전방식(Off-shore)과 달리 발전부를 육상에 설치해 초기 설치비용 및 운영비용이 크게 절약되는 파력 발전방식(On-shore)을 개발/보유한 글로벌 선도기업이다.

SK이노베이션은 친환경 청정에너지 산업 및 친환경 소셜벤처 육성 프로그램을 통해 지난 2019년 인진을 발굴해 25억원을 투자한 바 있다. SK이노베이션이 직접 추진하는 친환경 사업뿐 아니라 다른 영역의 친환경 소셜벤처를 지원해 추가적인 친환경 사회적 가치를 창출해 나간다는 그린밸런스2030 전략에서 비롯됐다.

인진은 확보 자금을 파력발전 상용화 및 사업 확장 등을 위한 운영자금으로 사용할 계획이다. 인진의 연안 설치형 파력 발전 기술은 기존 원해형 대비 경제성이 높은 방식으로 상용화 가능성이 높은 장점이 있다. 이번 투자 유치를 통해 인진은 새로운 파력 발전을 조기 상용화해 국내외 친환경 청정 에너지를 공급을 확대하고, 파력 발전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성장해 간다는 목표다.

성용준 인진 대표는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으로 인해 해외사업 추진 일정에 차질이 생겼음에도 끝까지 함께 노력해준 임직원과 회사의 혁신적인 기술과 신념을 믿어준 투자자들 덕분에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며 “인도네시아 파력발전 사업이 GCF(녹색기후기금) 자금으로 원활히 진행될 수 있도록 한국환경산업기술원(KEITI)의 지원사업에 선정됐고, 캐나다 프로젝트도 계약서 검토를 시작하는 등 해외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안정적인 재무구조를 기반으로 파력발전의 상용화에 총력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인진은 현재 자체 개발한 파력발전 기술을 바탕으로 2015년부터 제주도에 파력발전 플랜트를 건설해 시운전 중이다. 또 베트남, 프랑스, 모로코, 캐나다, 인도네시아 등에 현지법인 설립 또는 현지 파트너십을 구축하는 등 해외시장 개척에 노력하고 있다.

인진은 2023년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지난해 하나금융투자를 상장주관사로 선정했으며, 이번 KDB산업은행 투자유치 성공을 발판으로 올해 안에 후속투자를 유치할 계획이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