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현대重그룹, “복지 사각지대 가정에 희망 전해요”
취약계층 400가구에 2천만원 상당 기초 생필품 지원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지역사회 안전망 구축에 기여할 것
송세준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2일(수) 17:52    게시 : 2021년 05월 12일(수) 17:52
현대중공업과 현대건설기계는 12일 대한적십자사 울산광역시지사에서 ‘코로나19 복지 사각지대 위기가정 후원금 전달식’을 갖고,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을 통해 생필품 지원을 위한 기금 2천만원을 후원했다. 현대중공업 조용수 전무(오른쪽부터 두 번째), 현대건설기계 이재영 부장(왼쪽 첫 번째), 대한적십자사 울산광역시지사 김철 회장(왼쪽 두 번째).
[전기신문 송세준 기자]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지역 소외계층에 대한 희망나눔 릴레이를 이어가고 있어 훈훈하다.

현대중공업과 현대건설기계는 12일 대한적십자사 울산광역시지사에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 사업의 일환으로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위기 가정 지원을 위한 후원금 2천만원을 전달했다.

대한적십자사 울산광역지사에서 열린 이날 전달식에는 현대중공업 조용수 전무와 김철 대한적십자사 울산광역시지사 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후원금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복지 사각지대에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위기 가정 400가구에 건강음료, 즉석식품 등 기초 생필품을 전달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사회의 관심과 도움이 필요한 가정에 따뜻한 위로와 힘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소외된 이웃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지역 사회의 안전망 구축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해 출범한 현대중공업그룹1%나눔재단은 임직원의 급여 1%를 모아 장애인 복지시설 후원, 독거노인 전자레인지 선물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고 있다.





송세준 기자 21ssj@electimes.com        송세준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기업ㆍCEO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