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한전, 재생E 접속지연 특별점검...6월 결과 발표
4.2GW 접속지연분 중 4월까지 1GW 접속, 연말까지 3.2GW 접속 계획
여기봉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2일(수) 10:24    게시 : 2021년 05월 13일(목) 14:15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태양광, 풍력 등 신재생에너지 발전시설의 송배전망 접속이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한전은 5월중 산업부 한전 합동 현장 점검반 운영과 통합 전략회의를 가질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또 6월중 재생에너지 접속 지연 해소 특별점검반 운영 결과를 발표하고 다양한 의견 수렴 및 대책을 마련함으로써 에너지전환 정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뒷받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전은 지난해 11월 기준 4.2GW 접속지연 물량 가운데 배전선로·주변압기 신설 등으로 올해 4월까지 약 1GW 규모를 신규 접속했다고 밝혔다.

한전은 추가 배전선로·주변압기·변전소 보강 적기 시행 및 재생에너지 집중지역 송배전망 접속 기준용량 상향 추진으로 접속 지연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기준용량 상향은 예를 들어 1MW 신청시 기존에는 1MW 용량 전부 감안해서 송전망 용량 검토를 했지만, 재생에너지는 현실적으로 100% 출력이 드물어서 설비용량 대비 70%로 적용 0.7MW 용량으로 검토해 효율적인 송전망을 운영한다는 것이다.

한전은 이와 함께 오는 7월부터 미래 전력망 투자계획을 반영한 접속 여유정보, 접속가능 시기, 재생에너지 접속 진행 현황을 모두 공개할 예정이다. 이미 공개하고 있는 발전사업 허가 진행 현황에 더해서 송전망 이용신청 진행 현황 공개 및 단계별 SMS 발송을 위한 시스템 구축을 추진 중이다.

한전은 또 재생에너지 실효출력을 기반으로 접속 여유용량을 검토함으로써 설비보강 없이 30% 추가 접속 가능토록 개선 완료했으며 발전사업 허가, 재생에너지 사업자 의향 조사 등 예측자료에 기반해 선제적으로 송전망 보강계획을 수립토록 관련 기준 개정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한전은 재생에너지 장기 접속지연 문제 해결을 위해 지난해 재생에너지 특별대책 전담조직을 신설한 바 있으며, 올해 3월에는 산업통상자원부와 합동으로 특별점검단을 발족하는 등 정부와의 협력체제를 강화했다.

한전은 정부와 전력거래소, 한국에너지공단 등 에너지분야 관계기관과 협력해 태양광, 풍력 재생에너지 사업자 등 이해관계자 소통을 강화하고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재생에너지 장기간 접속지연을 해소해 나갈 계획이다.

한전은 지난해 10월말 재생에너지 접속대기를 완전 해소하기 위해 전력그리드 부사장을 팀장으로 하는 재생에너지 특별대책 전담조직을 신설해 선제적 계통보강 체계로 전환하고, 신재생협회 등 유관기관과 소통 강화로 현장의 애로사항을 적극 발굴해 신속히 해소한다는 특별대책을 발표한 바 있다.

이 당시 특별대책에 따르면, 2016년 10월 1MW 이하 재생에너지 접속 보장정책 시행 후, 단기간에 14.4GW가 특정지역으로 집중돼 4.2GW(2021년 11월 현재)는 접속대기 중이며 이 중 3.2GW를 2021년까지 해소하고 잔여 1GW는 변전소 건설기간 단축(6년→3년), 배전선로 접속 허용용량 상향(10MW→ 12MW) 등을 통해 신속히 해소할 계획이라고 밝혔었다.


여기봉 기자 yeokb@electimes.com        여기봉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전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