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수소도 중요 해외자원…일본 전략 확보 위해 기업 지원
JOGMEC, LNG··암모니아·블루수소 확보 지원 강화
국내 2030년 이후 수소 수요의 최대 50% 해외 수입
해외자원에 수소 포함 등 자원개념 개선 필요
윤병효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1일(화) 17:49    게시 : 2021년 05월 12일(수) 10:19
벨기에 기업 트랙테벨(Tractebel)이 해상풍력에서 그린수소를 생산하는 모형도.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일본이 수소를 중요한 해외 자원으로 인식하고 해외 생산, 도입에 나서는 기업에 대한 지원에 나섰다. 우리나라도 그린수소 수입이 불가피한 가운데 수소를 자원으로 인식하고 이를 해외에서 생산 및 수입하는 기업에 지원을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지난 12일 한국석유공사 페트로넷에 따르면 일본 정부가 올해 하반기에 국가에너지 개정안을 발표할 예정인 가운데 이번 개정안에는 2050년 탄소중립에 맞춰 탄소포집활용(CCS) 및 저탄소 에너지사업 지원 방안이 대폭 포함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10월 2050년 탄소중립을 발표했으며 지난 11일 기후정상회의에서 2030년 탄소 발생량을 2010년 대비 42%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일본의 국가 자원개발 정책 및 산업 진흥업무를 맡고 있는 공공기관 JOGMEC(Japan Oil Gas and Metals National Corporation)도 민간 자원개발을 계속 지원하는 한편 LNG, 암모니아, 블루수소 등 저탄소 에너지에 대한 지원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

일본은 LNG를 에너지 전환기에 필요한 중요 자원으로 보고 있다. 화석연료에서 곧바로 재생에너지로 넘어갈 수 없기 때문에 화석연료 중 탄소배출이 가장 적은 LNG 사용을 늘리는 방식으로 에너지전환 충격을 완화하겠다는 것이다. 또한 LNG는 탄소가 제거된 블루수소의 원료로서도 활용가치가 높아 앞으로 수요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JOGMEC은 2050년까지 꾸준히 수요가 늘어나는 수소 자원을 확보하기 위해 최근 일본 민간업체가 러시아 및 인도네시아에서 시행하고 있는 수소 생산사업에 대한 지원을 확대했다.

일본 정부는 민간 기업의 에너지전환 및 탈탄소 에너지 투자를 적극 지원할 계획으로 향후 10년간 약 2조엔(한화 약 21조원)의 정부 예산을 투입할 계획이다.

우리나라도 수소를 자원으로 인식하고 자급률 확보를 위해 기업의 해외 생산 및 수입에 대한 지원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정부에 따르면 국내 수송용 수소의 연간 수요는 2020년 4000t에서 2030년에는 37만t, 2040년에는 100만t까지 증가할 전망이다. 여기에 철강, 화학 등 산업계 수소 활용이 늘어나면 수소 공급 중요성은 더욱 부각될 것으로 예상된다.

정부는 2030년 이후 국내 수소 수요의 10~50%를 해외에서 조달해야 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지난해 6월에는 국내로 해외 그린수소를 들여오기 위해 30개 기업으로 구성된 민관 합동의 그린수소 해외사업단이 구성됐다. 사업단은 호주, 브루나이 등 재생에너지 자원이 풍부한 지역에서 그린수소를 생산하고 이를 수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정부는 해외자원개발 사업법에 의거해 기업의 해외자원 확보를 지원하고 있다. 해외자원은 대통령령으로 석유, 석탄, 철광석 등 50종이 규정돼 있으며 수소는 포함돼 있지 않다.

자원개발 업계 관계자는 “에너지전환, 탄소중립 정책으로 인해 자원의 개념도 바뀌고 있다”며 “수소, 4차 산업혁명 광물 등을 필수 확보 해외자원으로 인식하고 이를 촉진하기 위한 지원책 마련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오일·가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