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솔루스첨단소재, 항공우주용 특수동박 양산 성공…에어버스 공급
복합재 동체 전도성 강한 동박층 삽입 낙뢰 피해 예방
윤병효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1일(화) 08:46    게시 : 2021년 05월 11일(화) 08:46
솔루스첨단소재 유럽법인 CFL이 제조한 동박.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솔루스첨단소재의 동박이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사인 에어버스에 공급된다.

솔루스첨단소재(옛 두산솔루스)는 국내 최초로 항공우주용 낙뢰 방호 시스템(LSP, Lightning Strike Protection) 특수동박 양산에 성공했다고 11일 발표했다.

해당 제품은 솔루스첨단소재의 유럽법인 서킷포일 룩셈부르크(CFL, Circuit Foil Luxembourg)에서 생산해 유럽 최대 항공기 제작업체인 에어버스에 공급됐다.

항공우주산업이 경량화·신소재화에 집중하면서 동체에 기존의 알루미늄 합금 대신 탄소섬유 복합재를 확대 적용하고 있다. 솔루스첨단소재의 이번 양산 성공은 전류가 흐르지 않는 복합재에 전기 전도성이 좋은 소재층을 삽입해 낙뢰로부터 동체를 보호하는 안전장치 개발 필요성이 요구된데 따른 것이다.

솔루스첨단소재가 에어버스에 공급하는 특수동박은 CFL의 독자적인 기술력으로 개발됐다. 낙뢰 발생시 동체 표면과 탑승객에게 가해지는 물리적인 손상을 방지하는 고기능성 제품이다.

파비안느 보젯(Fabienne Bozet) 솔루스첨단소재 동박사업본부장은 “유럽에서 유일한 동박 생산 기지로서의 지리적 우위와 낙뢰 방호 시스템(LSP)에 최적화된 물성을 가진 동박을 제조할 수 있는 차별화된 기술력이 에어버스 공급으로 이어질 수 있었던 요인”이라면서 “이번 공급을 계기로 항공우주시장 진출의 포문이 열렸다. 향후 전방산업 성장의 본격적인 수혜를 입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유럽 룩셈부르크에 위치한 CFL은 60년 이상 축적해 온 세계 최고 수준의 동박 제조 핵심 기술력을 바탕으로 경쟁사 대비 시장의 다양한 니즈에 능동적으로 대응 중이다. 항공우주용 특수동박 외에 5G, 반도체 및 스마트카드에 적용되는 하이엔드 동박에 이르는 고부가 중심의 제품군 포트폴리오와 안정적인 공급처를 보유하고 있다.


윤병효 기자 chyybh@electimes.com        윤병효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에너지신산업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