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민재석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위장관외과장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최우수 구연발표상
위 절제 수술 후 내장 탈장 치료 시, 복강경 수술의 우수성 보고
윤재현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0일(월) 23:21    게시 : 2021년 05월 10일(월) 23:22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동남권원자력의학원(의학원장 박상일) 위장관외과 민재석 과장이 지난 4월 23일, 24일 양일간 개최된 ‘2021년 대한내시경복강경외과학회 국제학술대회(KSELS 2021)에서 최우수 구연발표상을 수상했다.

민재석 과장은 창원경상대병원 외과 정상호 교수와 함께 동남권원자력의학원, 창원경상대병원, 고신대병원, 진주경상대병원의 위 절제 수술 후 발생한 내장 탈장(Petersen’s hernia) 치료 수술을 분석하였다. 내장 탈장 수술 시 복강경과 개복 수술의 수술 후 회복 경과를 비교해 본 결과,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에 비하여 회복이 훨씬 더 빠르고 식이를 시작하는 시기도 빨랐으며, 수술 후 입원기간도 훨씬 더 짧았다.

따라서 민 과장은 위절제 수술 후 발생하는 내장 탈장 치료 시, 복강경 수술이 가능하다면 복강경 수술을 시도하는 것을 권유하여 본 다기관 연구의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민재석 과장은 “위암 혹은 대장암 환자들의 치료를 위한 위절제 혹은 대장절제 수술 시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을 활발히 시행하고 있다. 개복 수술에 비하여 복강경 위절제 수술은 위암 환자들의 회복에 도움을 줄 수 있다. 하지만 아직까지 위암 환자들의 위절제 수술 후 발생하는 내장 탈장 치료를 위하여 복강경을 이용한 수술을 시행할 경우, 개복 수술에 비하여 수술 후 환자들의 회복이 더 좋다는 것을 증명한 다기관 연구는 없었다”고 연구 배경을 밝혔다.

내장 탈장(Petersen’s hernia)이란, 위절제 수술 시 생기는 새로운 공간으로 수술 후 소장이 들어가는 합병증을 말한다. 일반적인 위절제 수술 시 남아있는 위 혹은 식도와 소장을 문합할 경우, 문합된 뒤쪽으로 새로운 공간이 생기게 되며, 이 공간으로 소장이 들어가면 소장이 막히거나 소장 천공 혹은 괴사 등의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수 있다.

이러한 내장 탈장은 1% 내외 정도로 발생할 만큼 매우 드문 합병증이지만, 내장 탈장으로 인해 소장 막힘, 천공, 괴사, 복막염 등 심각한 합병증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으므로 최대한 신속히 진단하고 필요시 응급으로 수술적인 치료를 시행해야 한다.

한편, 민재석 과장은 “향후 위암 환자들의 안전한 치료를 위해 수술 후 회복이 빠르고 환자들에게 도움이 되는 수술 방법을 적용할 수 있도록 다양한 연구를 지속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윤재현 기자 mahler@electimes.com        윤재현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원자력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