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기자의 눈)급부상한 ESG 경영, 中企도 남 일 아니다
김광국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10일(월) 12:15    게시 : 2021년 05월 10일(월) 12:16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ESG 경영이 화두다.

최근 산업계에는 환경, 사회, 지배구조를 일컫는 ESG(Environment·Social·Governance) 이슈가 기업경영의 필수요소로 부상, 이를 기업혁신에 반영하기 위한 노력이 이어지고 있다.

우선 대기업·글로벌기업 등을 중심으로 한 변화 움직임이 거세다. 지난 4월 한국경영자총협회는 기업주도 ESG 자율경영 활성화를 유도하기 위해 주요그룹 18개사 사장단이 참여한 가운데 제1차 ‘ESG 경영위원회’를 개최했다.

글로벌기업은 한 발 더 나갔다. 이미 지난해부터 ESG 경영이 기업의 가치를 평가하는 새로운 기준으로 자리잡은 현실을 반영하듯, 선언을 넘어 구체적인 이행계획을 내놓고 현장 적용을 가속화하는 모양새다. 일례로 스마트·지속가능 빌딩 글로벌기업 존슨콘트롤즈는 지난 2월 ‘새로운 ESG 경영 약속’을 발표하고 혁신 이행을 촉진하기 위한 구체적인 사업 로드맵을 제시하기도 했다.

국내 중소기업계에서도 어려운 여건 속에 선제적으로 ESG 경영을 받아들이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중소기업계 최초로 ‘전기전자 탄소중립위원회’에 참여해 탄소중립에 대한 동참의지를 표명한 인텍전기전자, 소통 강화·책임 분산·탈권위화 등으로 기업 문화 혁신에 나선 비츠로 이에스 등이 대표적인 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여전히 국내 중소기업계가 ESG 경영이 화두가 된 산업계 흐름과는 큰 격차를 보이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기업 규모가 크지 않고 상대적으로 산업변화에 대한 대응력이 떨어지다보니 ESG 경영을 적용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특히 비상장사가 대다수에 상대적으로 규제를 적게 받는 중소기업 입장에서는 ESG 경영 도입에 따른 인센티브 체감도가 낮다보니 남 일처럼 받아들이는 경우도 잦다는 전언이다.

이 같은 상황에서 강훈식 의원(더불어민주당, 충남아산을)이 지난달 대표발의한 ‘중소기업진흥에 관한 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이 이목을 끈다. 이 법안은 중소·벤처기업이 ESG를 고려한 경영을 하는 경우 중소벤처기업창업 및 진흥기금(중진기금)을 보다 쉽게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으로 중소기업계의 자발적인 기업 혁신을 촉진할 법안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코로나19 대응, 친환경 대응, 에너지전환 등 산업계 대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ESG 경영은 기업의 새성장동력을 창출하는 초석이 될 수 있다. 다만 중소기업계를 포함한 전 산업계가 변화에 동참토록 하기 위해서는 이들을 위한 법·제도적인 뒷받침 노력도 수반돼야 한다. 산업계를 혁신하기 위한 관·민·산·학계 공동의 노력이 필요한 때다.


김광국 기자 kimgg@electimes.com        김광국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김광국 기자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