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인천공항, 이스라엘 국영기업 IAI사 유치 쾌거
정형석 기자    작성 : 2021년 05월 06일(목) 14:12    게시 : 2021년 05월 06일(목) 14:14
4일 인천시 중구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열린 인천국제공항공사,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srael Aerospace Industries;IAI), (주)샤프테크닉스케이(Sharp Technics K;STK) 간 인천공항 화물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 체결식에서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가운데)과 멜라메드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 Aviation Group 대표(오른쪽), 백순석 샤프테크닉스케이 (왼쪽)이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인천공항이 중국, 인도 등 해외 유력 후보지와의 경합 끝에 세계적 화물기 개조 전문기업 이스라엘 IAI사의 B777-300ER 항공기 개조사업을 담당하는 첫 해외 생산기지로 선정되는 쾌거를 달성했다.

2024년 조성될 예정인 인천공항 화물기 개조(여객기→화물기)시설을 통한 화물기 개조 및 대형 화물기 중정비 사업의 총 수출액은 2040년까지 누적 1조원 규모에 달할 전망이며, 항공부품제조를 담당하는 경남 사천 등 국내 항공MRO 산업과의 상생발전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김경욱)는 지난 4일 파라다이스시티 호텔에서 이스라엘 국영기업인 이스라엘 항공우주산업(IAI), 국내 항공MRO 전문기업인 (주)샤프테크닉스케이와 󰡐인천공항 화물기 개조사업 투자유치 합의각서(MOA)󰡑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김경욱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을 포함해 아키바 토르(Akiva Tor) 주한 이스라엘 대사, IAI사 요세프 멜라메드(Yosef Melamed) 대표, ㈜샤프테크닉스케이 백순석 사장, 박남춘 인천시장, 배준영 국회의원, 정일영 국회의원, 지종철 서울지방항공청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합의각서 체결에 따라 각 사는 인천공항에 화물기 개조시설을 조성해 2024년부터 B777-300ER 개조 화물기의 초도물량 생산을 개시하고 대형 화물기 중정비 사업도 추가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정형석 기자 azar76@electimes.com        정형석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건설·SOC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