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입력폼
美 10년 내 30GW 규모 풍력단지 개발
롱아일랜드·뉴저지 바다에 조성
10년 내 1000만 가구 전력 공급
정재원 기자    작성 : 2021년 03월 31일(수) 00:59    게시 : 2021년 04월 03일(토) 22:57
영국 해상풍력발전. 제공 : 연합뉴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미국의 기후변화 대처 행보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워싱턴포스트(WP)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백악관이 미국 동부 앞바다에 풍력 발전 단지 설치 구체 계획안을 공개했다고 보도했다.

이 계획안대로라면 10년 안에 풍력발전으로 30GW의 전력을 생산해 1000만 가구에 공급하고, 이산화탄소 7800만t의 배출을 감소하는 효과가 창출된다.

이를 위해 바이든 정부는 미국 동해안 프로젝트 허용, 연구개발 투자, 업계에 저금리 대출, 미국 항구 변경 자금 지원 등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지나 매카시 백악관 기후 보좌관은 기자회견을 통해 “풍력 프로젝트로 청정에너지 생산은 물론 양질의 일자리도 생길 것”이라며 “바이든 행정부는 계획을 실천한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새로운 풍력 단지는 롱아일랜드와 뉴저지 인근 해양에 조성된다.

예산은 항만 개선에 2억3000만 달러(약 2607억원), 기업 지원금은 30억 달러가 책정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국립해양대기국(NO AA)은 덴마크 해상 풍력 기업 오스테드와 정보를 공유하고, 100만 달러를 투입해 풍력 발전 단지가 어업과 해안 도시에 미치는 영향 조사도 벌이기로 했다.

에너지부와 뉴욕주가 구성한 해양 풍력 연구·개발 컨소시엄도 15개 풍력 발전 프로젝트에 800만 달러를 쓴다.

워싱턴포스트는 풍력 발전의 특징을 “다른 재생에너지 부문과 달리, 미국 노동자들에게 가장 노동친화적”이라고 전했다. 일반적으로 정기적인 운영과 유지보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제니퍼 그랜홀름 에너지장관도 바이든의 계획을 “클린 에너지 애국주의”의 한 예라고 말했다.

해양 풍력 발전 분야는 현재 빠르게 성장하고 있지만, 미국은 유럽에 한참 뒤진 상태다.

에너지 분야를 분석하는 라이스타드에너지의 베가드 위크 볼셋 신재생에너지 부사장은 “유럽은 이미 24GW 생산 능력을 갖췄고, 특히 영국은 2030년까지 40GW를 생산할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미국에는 현재 로드 아일랜드 연안에 30MW 생산 규모의 해양풍력발전 한 곳만 운영 중이다.

하지만 풍력 발전기를 설치할 경우 바다 경관을 해치고, 관광 사업에도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반발도 있다.

뉴저지의 한 관광 단체 관계자는 “장기적으로 어업에도 영향을 미치고, 일자리도 일시적으로 증가할 뿐”이라고 비판했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가 환경영향 평가 없이 뉴욕주 인근 해안을 개발하게 했다며 소송도 제기돼 현재 계류 중이다. 다만 법원 결정이 지연되는 동안 개발이 이뤄져 소송은 유명무실해진 상태다.



정재원 기자 one@electimes.com        정재원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월드뉴스 최신 뉴스
많이 본 뉴스
Planner
2021년 6월
12345
6789101112
13141516171819
20212223242526
272829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