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큐셀, ‘영농형 태양광 표준화’ 공동 연구기관 선정
‘작물별 생산성을 고려한 영농형 태양광 표준모델 개발 및 실증’ 진행
영남대는 연구 총괄 운영, 한화큐셀은 영농형 태양광 특화 모듈 개발
작성 : 2021년 04월 07일(수) 09:28
게시 : 2021년 04월 07일(수) 10:16
가+가-

영농형 태양광이 설치된 농지에서 농민이 트랙터를 운전하고 있다. 제공:한화큐셀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한화큐셀이 지난 1일 영농형 태양광 표준화 총괄 국책 과제의 공동 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농림축산식품부 산하 농림식품기술기획평가원(이하 농기평)이 진행하는 ‘2021년도 농업에너지 자립형산업모델 기술개발사업 신규과제’에서 영남대·한화큐셀·모든솔라 컨소시엄은 ‘작물별 생산성을 고려한 영농형 태양광 표준모델 개발 및 실증’에 대한 총괄 연구계획서를 제출했고 국책 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

이 국책 과제는 논, 밭, 과수원에 대한 각각의 한국형 표준 영농형 태양광 발전 시스템을 연구·개발해 영농형 태양광 표준안을 제정하는 것을 목적으로 한다.

영남대는 주관 연구기관으로, 한화큐셀과 모든솔라는 공동 연구기관으로 참여해 단계적으로 과제를 진행한다. 한화큐셀은 세계적 태양광 셀, 모듈 제조사로서 영농형 태양광에 특화된 모듈을 개발한다. 영농형 태양광 맞춤 구조물 업체인 모든솔라는 토양 부식도에 따른 최적 기초구조를 설계할 계획이며 영남대는 화학공학, 식물병리학, 원예학 교수진 등으로 연구단을 구성해 본 연구를 총괄 운영한다.

영농형 태양광은 농지 상부에서 태양광 발전을, 하부에서는 작물 재배를 하는 것을 의미한다.

두 가지가 병행 가능한 이유는 작물 생육의 최대 필요 광합성량 임계치인 광포화점을 초과하는 빛을 태양광 발전에 이용해 작물의 생육에 필요한 광합성량을 보전하기 때문이다. 때문에 영농형 태양광의 핵심은 태양광 모듈 크기와 배치를 조절해 농작물 재배에 적합한 일조량을 유지하면서 전기를 생산하는 데 있다.

한화큐셀은 영농형 태양광에 적합하도록 기존 육상 태양광 모듈 크기의 절반에 해당하는 소형 모듈을 제작했다. 이 모듈은 태양광 하부의 음영을 최소화해 농작물이 필요한 광합성량을 확보할 수 있게 한다.

영농형 태양광을 통해 이앙기, 콤바인 등 경작 기계를 사용할 수 있는 공간도 확보할 수 있다. 보통 영농형 태양광은 토지에서 3.5m 위에 설치돼 농사에 필요한 기계가 태양광 하부를 자유로이 지나다닐 수 있다. 육상 태양광보다 모듈이 높게 설치되기 때문에 작은 모듈을 사용해 구조물의 하중을 줄여 안전성을 높인다.

영농형 태양광은 환경성에서도 합격점을 받았다. 한국남동발전과 국립경남과학기술대학교가 2017년부터 축적한 데이터에서 영농형 태양광을 설치한 토양에서 카드뮴과 수은 등 중금속 물질이 검출되지 않았다. 다른 토양 물질들도 태양광을 설치하지 않은 부지와 같은 수준인 것으로 관찰됐다.

작물 수확량도 유의미한 결과를 냈다. 영남대가 지난 2년간 한국동서발전의 지원을 받아 영농형 태양광 하부에서 자라는 작물의 해 가림으로 인한 작황 감수 현상을 극복하는 방안을 연구한 결과, 물 순환 시스템과 LED 보광 시스템을 설치한 영농형 태양광 노지의 수확량이 일반 노지의 수확량보다 110%~130%가량 높게 나타났다.

정재학 영남대 화학공학부 교수는 “작물별 생산성에 최적화된 한국형 영농형 태양광 표준모델을 개발해 농업 생산성을 확보하는 동시에 농업의 가치를 높이겠다”고 밝혔다.

김희철 한화큐셀 사장은 “국토를 효율적으로 활용하는 동시에 농가에 영농수익과 매전수익을 동시에 창출하는 영농형 태양광은 지속 가능한 에너지 사업에 부합하는 방식”이라며 “한화큐셀은 관련 연구 및 솔루션 마련에 더욱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주 기자 기사 더보기

ckj114@electimes.com

신재생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건물 위 태양광도 ‘이격거리 규제’…신규 사업 더 어려워져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건물 위 태양광 발전설비에 이격거리 규제를 적용하는 지자체가 늘면서 앞으로 중소형 …

    #신재생
  2. 2
    편법 잡으려다…REC 가중치 피해보는 태양광 사업자 속출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정당하게 동식물 관련 건축물을 운영하며 태양광 설비를 지붕에 올렸음에도 에너지공단으…

    #신재생
  3. 3
    신성이엔지, ‘새 출발’하나…이지선 대표, 최대주주로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지난 8일 신성이엔지 최대주주가 이완근 회장에서 이지선 대표이사로 변경되며 신성이엔…

    #신재생
  4. 4
    태양광 장기계약 입찰, 탄소인증제 전후 시장 나눈다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올해 상반기 태양광 장기고정가격계약 입찰의 평가 방식이 상당 부분 변경될 전망이다.…

    #신재생
  5. 5
    한전·두산重 “풍력발전, 시장 형성단계에 국가·공기업 역할 중요”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8일 오후 1시 30분부터 코엑스 컨퍼런스룸에서 열린 ‘풍력발전 워크숍’에서 한국전…

    #신재생
  6. 6
    SK건설, 포스코와 손잡고 해상풍력 입지 넓힌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친환경 재생에너지원으로 주목받고 있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사업을 추진 중인 SK건설…

    #신재생
  7. 7
    벼랑 끝 ESS산업…O&M 시장도 외산 잠식 우려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전 세계적으로 신재생에너지 보급이 확대됨에 따라 에너지저장시스템(ESS)의 필요성이…

    #신재생
  8. 8
    “ESS 통해 계통안정화 해결할 수 있어”

    [전기신문 정재원 기자] ESS를 이용해 전력계통을 안정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8일 코엑스에서 열린 …

    #신재생
  9. 9
    해운대 주민들 ‘청사포 해상풍력단지 반대’ 단체 시위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해운대 주민들이 지난달 27일에 이어 해상풍력단지 추진 반대를 촉구하기 위한 두 번째…

    #신재생
  10. 10
    제주-프랑스, 관광‧신재생에너지 분야 교류 물꼬 트나

    [전기신문 윤재현 기자]제주특별자치도와 프랑스가 관광과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의 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해 귀추…

    #신재생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