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릭인사이트] 그린뉴딜 5대 과제, 전기공사업계에 ‘기회’ 될까?
작성 : 2021년 04월 05일(월) 08:51
게시 : 2021년 04월 05일(월) 08:53
가+가-
정부는 지난해 7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회복을 위해 160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총 28개 세부 과제 가운데 가장 눈길을 끈 건 프로젝트 한 축인 ‘그린 뉴딜’의 5대 대표 과제(그린 스마트 스쿨, 스마트 그린 산단, 그린 리모델링, 그린 에너지,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였다.

전기공사업계가 역량을 발휘할 수 있는 분야이기 때문이다.

코로나19를 기점으로 탈(脫) 탄소 사회가 화두로 떠올랐다. OECD 주요국 정부, 다국적 기업의 잇따른 탄소 중립 선언도 이런 흐름과 무관하지 않다. 우리나라도 ‘2030 온실가스 감축 목표’, ‘재생 에너지 3020 이행 계획’ 등을 수립하고 본격적인 온실가스 감축에 나섰다. 녹색 전환은 이제 타협할 수 없는 글로벌 스탠더드가 됐다.

5대 과제는 전기공사업계의 기술력이 필요한 분야다. 특히 태양광 발전 설비, 신규 건축, 전기차 충전기 부문은 전기 공사가 핵심이라 수요 확대에 따른 대응 전략이 요구된다. 공사 이후 유지·보수를 통해 추가 수익을 창출할 수 있는 점도 업계가 5대 과제에 주목해야 할 이유다. 어떤 긍정적 효과가 예상되는지 그 내용을 살펴보자.

태양광 설비, 학교·산단 내 신설로 시장 확대 기대

그린 스마트 스쿨은 전국 초·중·고교에 태양광·친환경 단열재를 설치하고, 와이파이(WiFi) 및 교육용 태블릿 PC를 보급하는 사업이다.

2025년까지 약 18조 5,000억 원을 들여 40년이 넘은 노후 학교 건물 2,835동에 ‘디지털+친환경’ 시스템을 구축하는 게 골자다.

그린 스마트 스쿨 예산의 30%는 제로 에너지화·

디지털화를 위한 리모델링비가 차지한다. 약 5조 5,000억 원 수준으로, 사업별 예산 비중은 각 지역 교육청이 책정한다.

교육청이 제로 에너지 사업에 집중할 경우 예상되는 신규 태양광 설비 시장 규모는 약 2,126억 원이다. 업계 입장에서 절대 놓칠 수 없는 시장이다.

스마트 그린 산단, 그린 리모델링도 태양광 설비 확대가 예상되는 부문이다.

주요 사업은 △스마트·친환경 공간으로 기존 산단 전환 △2025년까지 에너지 혁신 산단 15개로 확대 △공공

건축물 에너지 효율성 개선 리모델링비 지원 등으로, 각 사업의 핵심 목표인 ‘친환경 공간 전환’과 ‘에너지

효율성 개선’은 태양광 설비 신규 구축을 통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태양광 설비는 민간에서 가장 선호되는 신재생에너지 시설이다. 대중적이면서 설치 과정이 상대적으로 간단하기 때문이다.

최근 RE100 영향 등으로 신재생에너지 활용이

‘뉴노멀(New normal, 시대 변화에 따라 새롭게 떠오르는 기준을 뜻하는 신조어)’로 자리 잡으며 정부 지원이 강화된 것도 인기 요인 가운데 하나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산단 내 공장의 태양광 설비 설치 비용을 지원하는 ‘산단 태양광 금융 지원 사업’ 예산을 2020년 1,000억 원에서 2021년 2,000억 원으로 두 배나 늘렸다.

이와 함께 풍력 에너지 활성화를 위한 기반 마련 연구에 초점을 맞춘 그린 에너지사업은 전기공사업계와 직접적 접점은 없다. 하지만 재생 에너지라는 공통점이 있어 가교 역할이 기대된다.

특히 풍력 실증 단지 구축 과정에서 전기공사업계와 협력이 적극적으로 검토될 수 있다.

그린 에너지 분야는 2025년까지 총 11조 3,000억 원이 사업비로 책정됐으며, 이는 5대 과제 가운데 두 번째로 높은 규모다. 1위는 20조 3,000억 원이 투입되는 친환경 미래 모빌리티 부문이다.

‘미래 먹거리’로 주목받는 전기차 충전기 사업

정부는 친환경 모빌리티 전환을 위해 전기자동차·수소자동차 보급 및 관련 인프라 확충을 목표로 전국에 총 4만 5,000대(급속 1만 5,000대, 완속 3만대)의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할 계획이다. 약 1,050억 원 규모다.

전기차 충전기는 전기 공사 업계의 ‘미래 먹거리’ 사업이다. 특히 정부가 직접 전기차 확산에 팔을 걷어붙인 만큼 인프라 수요도 꾸준히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해외 시장 진출도 기대볼 수 있다.

시장조사기관 그랜드뷰 리서치에 따르면 세계 전기차 충전 인프라 시장은 2025년까지 약 70조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5대 과제로 2025년까지 최대 7조 8,000억 원 신규 수주 기대

종합하면 그린 뉴딜 5대 예산에 투입되는 전체 예산 56조 3,000억 원 가운데 전기공사업계가 사업 기회를 창출할 수 있는 예산은 2025년까지 약 7조 8,000억 원으로 추정된다.

그린 뉴딜 정책의 핵심이 ‘재생 에너지 활용 확대’임을 고려하면 최대 45조원까지 새로운 시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다만 ‘재생 에너지’와 ‘전기공사’라는

키워드가 서로 잘 스며들지 않는다는 점은 보완해야 할 과제다. 경쟁 과열로 전기공사업체 간 수주 양극화가

심화되는 점도 극복 대상이다.

재생 에너지와 전기공사에 대한 인식 전환을 꾀하면서, 양극화 완화를 위한 업계와 정부 차원의 노력이 이어진다면 정부와 전기공사업계 모두 윈윈하는 최상의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다.



제공:한국전기산업연구원 '에릭인사이트'
전기공사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정부, 전기공사 불법 하도급 행위 엄벌한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전기공사업계가 그동안 업계 발전을 저해해온 불법 하도급 행위 근절에 한 발짝 다가섰다…

    #전기공사
  2. 2
    전기공사협회, ‘오송 중앙회 시대’ 새 100년 막을 연다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전기공사업계의 든든한 버팀목인 전기공사협회가 창립 61주년을 맞아 새로운 도약을 준비…

    #전기공사
  3. 3
    (이번주 전기공사 입찰) 세종시, 교육청 신축 공사로 억대 전기‧통신‧…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이번주에는 신규 학교 건립공사가 많은 세종시에 수억원대의 신규 전기‧통신…

    #전기공사
  4. 4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 박지현 전기안전공사 사장과 ‘환담’

    [전기신문 최근주 기자] 류재선 한국전기공사협회 회장은 지난 3월 30일 전북 완주 한국전기안전공사 본사에서…

    #전기공사
  5. 5
    [에릭인사이트] 그린뉴딜 5대 과제, 전기공사업계에 ‘기회’ 될까?

    정부는 지난해 7월 코로나19에 따른 경기 침체 회복을 위해 160조원 규모의 ‘한국판 뉴딜’ 프로젝트를 발…

    #전기공사
  6. 6
    “오송 이전, 기술인재 양성을 위한 불가피한 선택”

    [전기신문 정형석 기자]“교육원과 중앙회 사옥의 오송 이전은 전기기술인 양성이라는 업계의 백년대계를 위한 불…

    #전기공사
  7. 7
    3D, AR/VR 기능 갖춘 전기공사 비대면 S/W 돌풍

    [전기신문 윤정일 기자] 전기공사, 전기기능사 자격취득을 위한 옥내배선 교육용 대면・비대면 소프…

    #전기공사
  8. 8
    [에릭인사이트] 전기공사업계 이끄는 주인공_인재개발원 154기 윤상중·김용철 교육생

    한국전기공사협회 인재개발원은 전기공사 전문 인력 양성을 위해 설립된 비영리 교육훈련 기관이다. 전기공사 분야…

    #전기공사
  9. 9
    (인사)전기공사공제조합

    ◆대우 ▲인천지점 지점장 박철우(1급대우) ▲수원지점 지점장 배승태(1급대우) ▲울산지점 지점장 김창환…

    #전기공사
  10. 10
    (전기공사협회 네트워크)전기공사협회 부산시회 제1회 장학회 이사회

    [전기신문 나지운 기자] 한국전기공사협회 부산광역시회(회장 문병호)는 지난 3월 29일 시회 3층 회의실에서…

    #전기공사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