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 ESG, 한때 스쳐가는 바람 될까
작성 : 2021년 03월 15일(월) 15:03
게시 : 2021년 03월 15일(월) 15:03
가+가-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포스코인터네셔널, 카카오, 엔씨소프트, 현대제철, 롯데손해보험.

얼핏 전혀 관련 없는 곳들처럼 보이지만 이들에게는 한가지 공통점이 있다. 바로 ESG 관련 핫한 기업들이라는 점이다.

ESG란 기업의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사회(Social)·지배구조(Governance)를 뜻한다.

언젠가부터 조금씩 보이는 듯하더니 어느새인가 기업들이 너도나도 ESG를 외치고 있다.

ESG가 사실 새로운 건 아니다. 기업의 사회적책임, 환경보호, 탈탄소, 지배구조법 등 항상 얘기되던 것들이다.

ESG라는 용어 자체도 2004년 코피 아난 전 유엔 사무총장이 전 세계 50여 곳의 주요 금융기관 CEO들에게 지속가능 투자를 위한 가이드라인 개발에 동참할 것을 호소했고 이에 따라 만들어진 공동 연구보고서에서 제시된 기준이다.

원래 있던 것들이 그럴싸하게 포장되며 더욱 큰 관심을 받는 것. 우리나라에는 이와 비슷한 사례들이 많다.

쉽게 떠오르는 단어는 창조경제다. 영국의 경영전략가 존 호킨스가 주창한 개념으로 지식과 정보를 이용하는 창조적인 경제활동을 뜻하지만, 우리나라에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상징처럼 쓰였다.

당시 대한민국은 창조경제에 휩싸였다. 너도나도 온갖 것에 창조경제를 갖다 붙이기 시작했고, 공무원들도 앞다퉈서 프로젝트에 ‘창조경제’라는 수식을 갖다 붙였다.

4차산업혁명 또한 비슷하다. 디지털과 AI, 5G 통신 등이 연결되는 산업환경을 의미하지만, 이를 모르고 ‘온갖 신기하고 대충 새로운 것’에 4차산업을 붙이는 사람들도 적지 않다. 그저 4차산업이라면 주목받기 때문이다. 연구과제 통과를 위해 제목에 ‘4차산업혁명’을 붙여야 한다던 어느 공공기관 연구원의 인터뷰가 기억이 남는다.

그러나 ESG에 관한 관심은, 단순 시대를 스쳐 가는 게 아니길 바란다. 분명 ESG는 거시적으로, 장기적으로 분명 옳은 방향이지만 개별 기업에게는 당장 부담이 되는 요소가 많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ESG는 정부과 기업, 국민들의 관심이 이어지며 기업운영의 기본으로 자리 잡길 바란다. 희뿌연 하늘 아래서 근로자 사망과 어느 회장의 배임·횡령 소식을 뉴스로 보는 일이 줄어들길 바란다.
양진영 기자 기사 더보기

camp@electimes.com

기자의 눈 최신 기사
많이 본 뉴스
  1. 1
    (기자의눈) PPA법·RPS법 통과에 ‘박수’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신재생에너지 발전사업자와 전력 소비자 간 직접 거래가 드디어 허용됐다. 여기에 더해…

    #기자의 눈
  2. 2
    (기자의 눈) 주주들은 왜 조명업계에 투자할까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지난 한해 들썩였던 주식시장이 어느덧 전국민을 어느 회사의 주주로 만들었다. 소위…

    #기자의 눈
  3. 3
    (기자의 눈) 초전도 한류기는 얼마나 작아야 사랑받을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컴퓨터활용능력, 사무자동화 같은 컴퓨터 관련 자격증 공부를 하다 보면 꼭 외워야 하…

    #기자의 눈
  4. 4
    (기자의 눈)상생 없는 전기차·배터리 공룡들, 결과는 멸종뿐

    [전기신문 윤병효 기자] 지난해 세계 전기차 배터리 시장에서 국내 배터리 업계의 합산 점유율은 36.2%로 …

    #기자의 눈
  5. 5
    (기자의 눈)실적 발표가 두려운 제조기업들, 시간이 약 될까

    [전기신문 김광국 기자] “해외사업이 반토막이 났습니다. 해외 코로나 사태 추이를 지켜보고만 있는 상황인데,…

    #기자의 눈
  6. 6
    (기자의 눈) 대기전력차단콘센트의 거짓과 덫

    [전기신문 안상민 기자] ‘대기전력차단콘센트가 과연 실효성이 있을까’. 아이러니하게도 대기전력차단콘센트를 …

    #기자의 눈
  7. 7
    (기자의 눈) 진퇴양난의 발전 5社

    [전기신문 윤대원 기자] 최근 정부의 에너지정책을 보면 다소 과격하다 싶을 정도로 적극적인 모양새다. 글로벌…

    #기자의 눈
  8. 8
    (기자의 눈) 넷플릭스 아닌 ‘겜플릭스’

    [전기신문 강수진 기자]바야흐로 주꾸미 철이 왔다. 그런데 요즘 주꾸미만큼 제철을 맞은 것이 있으니 바로 ‘…

    #기자의 눈
  9. 9
    (기자의 눈)한전공대 설립 2월 분수령

    [전기신문 여기봉 기자] 한전공대 설립이 국회 문턱에서 표류하고 있다. 내년 3월 개교를 위한 필수조건인 관…

    #기자의 눈
  10. 10
    (기자의 눈) ESG, 한때 스쳐가는 바람 될까

    [전기신문 양진영 기자] 포스코인터네셔널, 카카오, 엔씨소프트, 현대제철, 롯데손해보험. 얼핏 전혀 …

    #기자의 눈

기사 목록

전기신문 PC버전
검색 입력폼